기후위기시계
  • '이번엔 한국차례다' 손흥민, 우루과이 수아레스와 맞대결[월드컵]
남미팀 상대 첫 승 도전
안면 보호대를 착용한 '캡틴' 손흥민. [연합]

수아레스.[게티이미지]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한국의 에이스 손흥민이냐, 우루과이의 자존심 수아레스냐.

한국과 우루과이의 맞대결 라인업이 발표됐다.

부상으로 출전여부가 불확실했던 손흥민은 24일 한국과 우루과이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킥오프를 1시간여 앞두고 공개된 한국 선발 출전 선수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아직 부상부위에 타격을 받을 경우 위험한 상황이지만 안면보호대를 쓰고 그라운드에 선다.

파울루 벤투 한국 대표팀 감독은 황의조(올림피아코스)를 최전방 원톱으로 세우고 손흥민과 나상호(서울)를 좌우 측면에 공격 2선에 황인범과 이재성을 세우는 등 4-1-4-1 전술을 들고 나왔다. 수비형 미드필더는정우영(알사드)이 선다.

포백 수비라인은 왼쪽부터 김진수(전북), 김영권(울산), 김민재(나폴리), 김문환(전북)으로 구성됐고, 골문은 김승규(알샤바브)가 지킨다.

우루과이는 베테랑 수아레스(나시오날)를 필두로 좌우에 누녜스(리버풀), 펠리스트리(맨유드)를 배치하는 4-3-3 전술로 나선다.

우루과이 중원은 손흥민의 토트넘 동료인 벤탄쿠르, 베시노(라치오)와 현재 세계 최고의 미드필더로 평가받는 발베르데(레알 마드리드)가 자리했다.

포백 수비라인에는 왼쪽부터 올리베라(나폴리),고딘(벨레스 사르스필드), 히메네스(AT 마드리드), 카세레스(LA갤럭시)가 선다. 골문은 세르히오 로체트(나시오날)가 지킨다.

withyj2@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