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대기실에)티끌 하나 없다” FIFA 칭찬 받은 日 대표팀
23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할리파 인터내셔널 스태디움 내 일본 대표팀이 쓰고 떠난 뒤 락커룸 모습. [FIFA 트위터 계정]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23일(현지시간) 우승 후보 독일팀에 맞서 역사적 승리를 거둔 일본 대표팀이 깔끔한 뒤처리로 국제축구연맹(FIFA)에 깊은 인상을 남겼다.

FIFA는 이날 공식 트위터계정에 “독일에 맞서 역사적 승리를 거둔 뒤 일본 팬들은 경기장을 치웠으며, 그 사이 일본 대표팀은 할리파 인터내셔널 스태디움 라커룸을 이렇게 바꿔놓고 있었다. 티끌하나 없이”라는 글과 함께 독일과 일본의 조별리그 E조 1차 전이 열린 알라이얀 할리파 인터내셔널 스태디움 내 일본 대표팀의 선수 대기실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 라커룸은 깨끗하게 정리 정돈 돼 있다. FIFA는 알파벳으로 ‘Domo Arigato(도모 아리가토·일본어 감사합니다를 발음 그대로 영문 표기)’라고 쓰고 박수 이모티콘을 달았다.

일본 대표팀이 떠나기 전 선수 대기실에 놓아 둔 종이학과 손 편지. [FIFA 트위터 계정]

일본 NHK에 따르면 일본 대표팀이 떠난 뒤 대기실은 수건까지 깔끔하게 접혀 있었다. 또 테이블 위에는 종이학과 함께 일본어와 아랍어로 ‘고마워요’라고 쓰여 있었다.

FIFA는 트위터 계정에 일본 팬들이 경기장을 치우고 있는 영상도 올리고 “일본 팬들에 엄청난 존경을 보낸다”는 문구와 함께 박수 이모티콘을 달았다.

일본 대표팀이 독일에 2-1로 역전승을 거둔 뒤 일본 열도는 열광의 도가니에 빠졌다.

jsha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