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원희룡 “국가는 집단행동에 굴복 안 해”…GTX-C 은마 통과 논란에 ‘강수’[부동산360]
“GTX-C는 국민 염원 커…안전은 국토부가 책임진다”
집회 주민들 향해 “행정조사ᆞ사법권 발동도 검토”
주민들은 여전히 “결사 반대”…갈등 계속 가능성 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23일 오후 서울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를 찾아 GTX-C노선 통과 문제와 관련해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국토교통부 제공]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C노선의 은마아파트 통과 논란에 대해 “불법적인 집단행동에 굴복하면 국가의 간판을 떼야 하는 것”이라며 엄정 대응을 시사했다. “단순히 단지 지하를 통과해 문제가 있다는 주장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한 원 장관에 은마아파트 주민들은 “우회안이 오히려 경제성이 좋다”라며 노선 재검토를 거듭 요청했다.

원 장관은 23일 오후 서울 강남구민회관에서 진행된 GTX-C 노선 은마아파트 간담회에 참석해 “GTX 사업은 수도권의 교통난 해소를 위한 국가 핵심 사업으로, 특히 C노선은 국민들이 조속한 추진을 염원하고 있음에도 수년째 착수가 지연돼 불편이 크다”라며 “GTX 노선을 건설하는 데 있어서 안전과 관련해 국토부가 확실히 책임지겠다”고 강조했다.

주민들에게 직접 GTX 시공 안정성을 설명한 원 장관은 “GTX-C는 지하 60m 이상 대심도 터널 공사로, 우려하는 것처럼 발파가 아닌 TBM 공법을 적용한다. 이미 GTX-A와 지하철 공사 과정에서 20개 구간이 주거지를 통과했고, 이미 철도가 지나는 구간에 재건축 사업이 이뤄진 곳도 12곳에 달한다”라고 덧붙였다.

오히려 은마아파트 지하 통과를 반대하며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의 자택 앞에서 항의 집회를 이어가고 있는 주민들을 향해서는 “국책사업에 대해 막연한 불안과 위험을 확산시키며 선동하는 것은 국가기관으로서 용납할 수 없다. 행정조사나 사법적인 수단까지 동원하는 것을 검토하겠다”고 언급했다.

그는 “단지 지하를 지나니 안전에 문제가 있다는 식의 주장은 국가가 받아들일 수 없다”라며 “일방적 주장에 국가가 굴복하는 것은 국민들이 바라지 않는다. 국가가 굴복하면 국가의 간판을 떼야 하는 문제”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원 장관을 비롯해 유경준 국민의힘 의원과 국가철도공단, 현대건설 측이 참여했다. 은마아파트 주민 중에서는 소유자협의회가 참여했지만, 재건축추진위원회는 간담회에 불참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은마아파트 주민들은 “우리는 여전히 은마아파트 과농을 결사 반대한다. 관통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오히려 은마아파트를 통과하지 않는 우회안은 곡선 노선이 적고 길이도 짧아 경제적이다. 주거지 우회라는 원칙을 보고 결정해달라”고 거듭 요청했다.

덕정에서 수원을 잇는 GTX-C 노선은 양재역과 삼성역 사이를 지나게 되는데, 현재 제출된 노선안이 은마아파트 지하를 통과하는 탓에 주민들의 반발이 계속됐다. 주민들은 재건축 연한을 넘긴 노후 아파트 지하를 고속철도가 통과할 경우 안전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입장인데, 시공 우선협상대상자인 현대건설 컨소시엄 측은 안전한 공법을 이용하기 때문에 문제가 전혀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주민 반발이 계속되면서 현대건설 측은 은마아파트를 통과하지 않고 매봉산을 통과하는 우회안을 국토부에 제출했는데, 최근에는 새로운 우회 노선안을 추가 제출하는 과정에서 갈등이 커지며 제출이 무산되기도 했다.

osyo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