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숙소가서 같이 술 먹자” 女가이드에 추태부린 완주 이장들
[헤럴드DB]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제주도로 정책 연수를 간 전북 완주군 이장들이 여성 가이드에게 "숙소에 가서 술을 먹자"고 말하는 등 불쾌한 짓을 저질렀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 여성은 '불필요한 접촉과 성희롱성 발언이 있었다'며 이장 1명을 경찰에 고소했고, 이장은 "정중하게 사과하고 싶다"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23일 여성 가이드 A 씨와 완주군 등에 따르면 마을 이장 46명은 '지역 핵심 리더 정책 연수'를 위해 지난 15~17일 제주도로 갔다.

A 씨는 현장 가이드로 동행했다.

그런데 A 씨에 따르면 이장 1~2명은 연수 첫 날부터 이상한 제안을 했다. 일종 내내 이장들이 '오늘 저녁에 숙소에서 술 한잔하자'고 권했다는 것이다.

연수 2일차에도 제안은 이어졌다. 강압적인 투로 '안 건드릴테니 숙소에서 술 한잔하자'는 취지의 말을 했다고 A 씨는 설명했다.

A 씨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제안을 완곡하게 거절했지만, 그분들은 계속 자기들 숙소로 와서 술을 마시자고 했다. 당시에는 어찌할 바를 몰랐다"고 했다.

A 씨는 연수 3일 차 관광버스 안에서의 일도 토로했다.

가이드석으로 지정된 버스 맨 앞자리에 앉았을 때, 그 옆에 오전부터 술을 마신 B 이장이 착석했다. B 이장은 주변에서 '뒷자리에 앉으라'고 해도 말을 듣지 않았다고 했다. B 이장은 A 씨에게 "방금 유람선을 타고 왔다. 내내 네 생각밖에 나지 않았다. 눈이 참 예쁘다. 내가 너 좋아해도 되지 않느냐"는 등 말을 귀엣말로 했다고 A 씨는 주장했다.

A 씨는 "이장이 이런 말을 하며 자기 팔로 내 신체 일부를 스치고 슬쩍슬쩍 접촉했다"며 "뒷자리에 앉은 완주군 공무원에게 말했는데, '시골 아저씨니 이해해달라'고 했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공무원은 보는 즉시 제지하고 분리시키지 않았다"며 "당시 더한 상황이 생길까봐 두려움에 떨며 몸이 굳었다"고 했다.

A 씨는 지난 22일 B 이장을 성추행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B 이장은 완주군을 통해 "술을 마시고 실수를 한 것 같다. 깊이 반성한다"며 "당사자를 만나 정중하게 사과하고 싶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책 연수를 담당한 완주군 관계자는 "이후 일정부터는 B 이장을 다른 버스에 태웠다"며 "B 이장의 행동을 보고 이상하다 싶어 A 씨에게 자초지종 물었다"고 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