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BMW·벤츠·테슬라 제쳤다…기아 EV6, 호주서 '올해의 차' 선정
니로·스포티지, 아일랜드 기자단 선정 '올해의 SUV'

[헤럴드경제] 기아의 전기차 인 EV6가 메르세데스 벤츠, BMW, 테슬라 등을 제치고 올해의 차에 선정됐다.

기아는 호주 자동차 리서치 업체이자 차량 거래 플랫폼인 카세일즈가 주관한 '2022 올해의 차'에 전기차 EV6가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카세일즈는 EV6, BMW iX, 폭스바겐 폴로, 메르세데스 벤츠 C-클래스, 테슬라 모델 Y, 제네시스 GV60 등 12개의 후보 차량을 평가했다. EV6는 심사위원 10명 중 5명으로부터 1위 표를 받았다.

카세일즈는 "EV6는 안전, 혁신기술, 실용성, 승차감과 핸들링, 유지비 등의 기준을 충족시키는 탁월한 차량"이라며 "유지 비용 측면에서 가장 경쟁력이 있다"고 평가했다.

GV60은 카세일즈 '올해의 우수 차량'에 선정됐다.

기아 니로와 스포티지는 아일랜드 자동차 기자단으로부터 각각 소형 SUV(스포츠유틸리티차)와 중형 SUV 부문 올해의 차에 선정됐다.

니로는 폭스바겐 타이고와 스즈키 S-크로스를 제쳤고 스포티지는 폭스바겐 ID.5, 메르세데스-벤츠 EQB, 볼보 C40, 닛산 아리야를 누르고 올해의 차에 올랐다.

기아 관계자는 "유럽에서 가장 경쟁이 치열한 차급인 중·소형 SUV 부문에서 상품성을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영광"이라고 말했다.

EV6는 앞서 '유럽 올해의 차', '2022 독일 올해의 차 프리미엄 부문', '2022 영국 왓카 올해의 차' 등에 선정됐다.

니로와 스포티지는 최근 독일 주간지 빌트 암 존탁과 자동차 전문지인 아우토 빌트가 공동으로 선정하는 '골든 스티어링 휠 2022'에서 소형 SUV 부문 1위와 2위를 차지했다.

atto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