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2조8천억 파워볼 당첨자 나왔다…주인공은 시리아 이민자
8일(현지시간) 20억 4000만 달러(2조 8193억 원)의 파워볼 당첨자를 배출한 미국 캘리포니아주 앨터디너의 한 자동차수리점 앞에서 수리점 주인 조 차하예드가 100만 달러(13억 8000만 원) 수령증을 들고 있다. 이번 파워볼 당첨금은 역대 최고액으로, 복권을 판매한 수리점 주인도 최대 100만 달러의 파워볼 보너스를 받게 됐다. [연합]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미국에서 상금이 2조8천억원에 달하는 파워볼 복권 당첨자가 나와 화제인 가운데, 복권 판매점도 13억7천만원의 보너스를 받았다고 영국 BBC 방송이 10일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1등 복권을 판매한 캘리포니아주 앨타디너의 복권 매점 주인 조셉 차하예드는 최근 복권회사로부터 인센티브 100만달러(13억7천만원)를 받았다.

앞서 미국 캘리포니아주 복권협회는 8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당첨금 20억4천만달러(약 2조8천193억원)의 파워볼 당첨 티켓 한 장이 캘리포니아주 앨터디너에서 팔렸다고 밝혔다.

당첨자가 누구인지는 공개되지 않았다.

차하예드는 "나도 당첨자가 누구인지 알 수 없다"라며 "우리 동네 주민이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차하예드는 1980년대 미국으로 건너온 시리아 이민자 출신이다.

그는 "나는 지금껏 일주일 내내 쉬지 않고 일해 왔다"라며 "보너스를 받게 돼 기쁘지만 앞으로도 매일 오전 6시에 매점 문을 열고 평소처럼 복권을 팔 것"이라고 말했다.

보너스로 무엇을 할 것이냐는 물음에 그는 자녀들을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아들이 두 달 뒤 아버지가 될 예정이라고 전한 차하예드는 "곧 태어날 손주를 마음껏 축복해 줄 수 있게 됐다"며 기뻐했다.

husn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