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文의 MBTI는?…딸 다혜씨 “아빠는 ISTP, 거장이었네”
[문재인 전 대통령 페이스북]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문재인 전 대통령의 딸 다혜씨가 아버지의 MBTI 유형을 공개했다.

다혜씨는 지난 5일 SNS에 “딸인 나조차 너무나 궁금했던 아버지의 MBTI 유형”이라며 문 전 대통령의 성격유형 검사 결과를 올렸다.

다혜씨는 “(아버지가) 그런 거 딱 싫어하는 거 아니까 검사 아닌 척 마구 질문인 것처럼 연기했다”며 “10분을 넘어가니까 뭔가 이상하다는 것을 눈치챘다. 그래도 끝까지 완수했다”고 전했다.

그는 문 전 대통령의 MBTI 결과에 대해 “결과는 ISTP, 거장(Virtuoso)이었다”며 “놀라웠던건 E(외향형)와 I(내향형)가 거의 비슷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혜씨는 “아빠는 솔직하고 남과 말하기를 즐기는 외향적 성격”이라며 “문제가 틀렸든지 아니면 답을 잘못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MBTI는 최근 몇 년 간 유행한 성격 유형 검사로, 4가지 양극 지표에 따라 총 16가지 유형으로 분류된다. 평가 지표는 외향형(E)과 내향형(I), 감각형(S)과 직관형(N), 사고형(T)과 감정형(F), 판단형(J)과 인식형(P)으로 나뉜다. 문 전 대통령의 각 지표에서 내향형, 감각형, 사고형, 인식형이 상대 지표보다 높게 나타났다는 의미다.

문 전 대통령의 성격유형으로 나타난 ISTP는 전체 응답자의 5%, 한국인 중에서는 11%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반적으로 ‘만능 재주꾼’으로 분류되며 객관적, 직관적 성향을 띤다는 것이 MBTI 유형 분석 설명이다.

[문재인 전 대통령의 딸 다혜씨 SNS]

한편 다혜씨는 문 전 대통령 퇴임 이후 SNS를 개설하고 문 전 대통령 부부의 일상을 전하고 있다.

다혜씨는 6일 낙타를 타고 있는 문 전 대통령의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아버지는 언제나 멋있었지만 요즘 더욱 멋지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 그 누구보다 자유롭고 담대할 수 있다는 건 그만큼 모든 걸 다 걸고 태웠기 때문 아닐까”라며 “최선을 다한 아버지가 정말 멋있다”고 했다.

choig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