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김민재 풀타임…나폴리, 아약스 6-1 대파하고 챔스리그 3연승
손흥민 풀타임 토트넘은 프랑크푸르트와 0-0
김민재가 아약스의 공격수 쿠두스의 볼을 가로채고 있다./AP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김민재와 나폴리의 기세가 대단하다. 이탈리아 세리에 A '9월의 선수' 김민재가 풀타임 활약한 나폴리가 아약스를 대파하고 챔피언스리그 3전전승을 달렸다.

나폴리는 5일(한국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요한 크루이프 아레나에서 열린 2022-2023 UCL 조별리그 A조 3차전에서 홈팀 아약스를 6-1로 대파했다. 단단한 수비와 상대 실책을 놓치지않은 역습 등 흠잡을데 없는 경기였다.

나폴리는 리버풀(4-1승) 레인저스(3-0승)에 이어 아약스까지 꺾으며 A조 선두(승점 9) 자리를 굳게 지켰다. 3경기에서 13득점 2실점의 공수밸런스까지 돋보였다.

포백수비의 센터백으로 나선 김민재는 좀처럼 상대에게 찬스를 주지 않았고, 미드필드 지역에서 상대의 느슨한 패스를 끊어내 역습으로 연결하는 연계플레이도 뛰어났다.

나폴리는 전반 9분 먼저 실점했지만 18분 라스파도리의 헤더로 동점을 만들고 33분 코너킥 기회서 디로렌초가 역시 머리로 역전골을 넣었다. 이어 전반 추가시간 크바라츠헬리아의 골까지 나오면서 3-1로 전반을 마쳤다.

답답한 손흥민./EPA

이어 전반 추가시간 피오트르 지엘린스키가 골키퍼와 일대일 찬스에서 침착하게 득점, 나폴리는 한 점 더 달아나며 전반을 마쳤다.

후반전에도 나폴리는 경기를 지배했다. 후반전 킥오프 1분만에 라스파도리가 상대 실수를 틈 타 득점했고, 후반 18분 크바라츠헬리아의 추가골이 나왔고, 아약스는 엎친데 덮친 격으로 후반 28분 타디치가 손을 썼다가 경고누적으로 퇴장을 당했다.

숫적으로 앞선 나폴리는 후반 36분 조바니 시메오네의 6번째 득점까지 나오면서 완승을 마무리했다.

김민재는 공중볼 따내기 3회, 볼 경합 1회를 시도해 모두 성공하고, 4차례 공을 가로채는 등 빼어난 활약을 펼쳤다. 패스 성공률은 82%로 높았다.

나폴리와 달리 손흥민의 토트넘은 답답한 무승부를 기록했다.

토트넘은 프랑크푸르트와의 D조 3차전 원정 경기에서 0-0으로 비겼다. 1승1무1패를 기록한 토트넘은 이날 스포르팅(2승 1패)에 이어 불안한 조 2위가 됐다. 손흥민은 풀타임 출전하며 활발한 움직임을 보였지만 공격포인트를 올리지는 못했다.

withyj2@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