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문체부, 尹대통령 풍자만화 논란에 “만화영상진흥원 엄중 경고한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문화체육관광부가 윤석열 대통령을 풍자한 만화 작품이 최근 열린 부천국제만화축제에 전시돼 논란이 생긴 일을 놓고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을 향해 경고 카드를 꺼내들었다.

문체부는 4일 설명자료를 내고 "부천시 소속 재단법인인 만화영상진흥원이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주최한 전국학생만화공모전에서 정치적 주제를 노골적으로 다룬 작품을 선정해 전시한 일은 학생의 만화 창작 욕구를 고취하려는 행사 취지에 지극히 어긋나는 일"이라며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 유감을 표하고 엄중하게 경고한다"고 했다.

이번에 논란이 된 작품은 지난달 30일부터 10월3일까지 열린 제25회 부천국제만화축제에서 '윤석열차'란 이름으로 전시대에 걸린 만화다. 고등학생이 그린 이 작품은 한국만화박물관에 전시됐다. 지난 7~8월 열린 제23회 전국학생만화공모전 카툰 부문에서 금상을 받은 전적이 있다.

작품을 보면 윤 대통령 얼굴을 연상하게 하는 열차에 배우자 김건희 여사로 추정되는 여성이 조종석에 탑승하고 있다. 칼을 든 검사 복장의 남성들도 객실에 줄줄이 탔다. 시민들은 열차 앞에서 달아나고 있다.

문체부는 "비록 전국학생만화공모전을 주최한 만화영상진흥원이 부천시 소속 재단법인이지만 국민 세금인 정부 예산 102억원이 지원되고 있다. 공모전 대상은 문체부 장관상으로 수여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문체부는 이 행사의 후원 명칭 사용승인을 할 때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경우 승인 사항 취소'가 가능함을 함께 고지했다"며 "이 공모전의 심사 기준과 선정 과정을 엄정하게 살펴보고 관련한 조치를 신속하게 취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수상작은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이 무작위로 추천한 심사위원들이 평가해 선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