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박수홍, 검찰 조사 받다 부친에 폭행 당해...병원 후송
방송인 박수홍 [연합]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방송인 박수홍이 검찰 대질 조사 도중 부친으로부터 폭행을 당해 병원에 후송된 것으로 전해졌다.

4일 SBS 보도에 따르면 박수홍은 이날 서울서부지방검찰청에 횡령 혐의로 구속된 친형 박 씨와의 대질 신문을 위해 출석했다. 이 자리에는 부친 박 씨와 형수 이 모 씨가 참고인 신분으로 함께 출석해 자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송인 박수홍이 조사를 받던 중 부친으로부터 폭행을 당해 구급차에 실려가고 있다. [SBS 영상]

박수홍 측 관계자에 따르면 이 과정에서 부친이 박수홍을 여러 차례 가격했으며 특히 박수홍을 상대로 “흉기로 XX겠다” 등의 협박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사실에서 벌어진 돌발적인 폭행 사태에 경찰과 119 구급차가 출동했고, 박수홍은 신촌 연세병원으로 긴급 후송됐다. 부상 정도는 알려지지 않았다.

박수홍의 친형은 사전 구속영장이 발부돼 조사를 받고 있다. 친형은 박수홍과 매니지먼트 계약을 맺은 뒤 출연료 등 수익금을 제대로 지급하지 않고 21억원 상당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박수홍은 지난해 4월 검찰에 고소장을 냈다. 이후 검찰은 지난달 8일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으며, 서울서부지법은 같은 달 13일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한편, 검찰은 박수홍 형수의 범행 가담 여부도 수사 중이다.

hanir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