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영상] 녹색 쫄쫄이 女강도단, 뉴욕 지하철 이용객 습격…“짐승들” [나우,어스]
“사건 당시 함께 탑승한 남성들, 영상 촬영에 급급…폭행 말리지 않아”
[뉴욕포스트 홈페이지 캡처]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미국 뉴욕시 지하철에서 형광 계열 녹색 레오타드(일명 쫄쫄이) 복장을 입은 여성 강도단이 10대 여성 2명을 폭행하고 피해자가 지니고 있던 물품을 강탈한 사건이 발생해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3일(현지시간) 미 일간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께 뉴욕 맨해튼 타임스퀘어 지하철역에서 19세 여성 2명이 형광 계열 녹색 레오타드를 입은 여성 강도단에게 폭행을 당하고 휴대전화와 핸드백을 빼았기는 일이 발생했다.

소셜미디어(SNS)에 업로드된 사건 당시 영상 속에는 녹색 레오타드 복장의 여성 6~10명이 피해자의 얼굴을 주먹으로 수차례 가격하는 모습이 담겼다.

보복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익명을 요청한 한 피해자 A 양의 어머니는 뉴욕포스트와 인터뷰에서 “사건 발생 후 집에 돌아온 딸이 ‘외계인에게 공격을 당했다’고 말했을 때는 어떤 일이 벌어진지 이해하기 어려웠다”며 “딸과 딸의 친구가 모두 주먹으로 얼굴을 가격당했다”고 말했다.

이어 “해당 지하철에 탑승해 있던 남성들은 스마트폰으로 장면을 촬영하기에 급급했고, 아무도 폭행을 그만두도록 돕지 않았다”며 “짐승과 같은 이들이 활보할 수 있도록 내버려두고 있는 뉴욕시 당국을 더이상 믿을 수 없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뉴욕포스트 홈페이지 캡처]

미국 플로리다주(州) 소재 한 대학에서 경영학을 전공 중이라는 A 양은 이번 사건이 발생한 당시 뉴욕 퀸즈에 살고 있는 가족과 만나기 위해 집에 돌아온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A 씨의 어머니는 “딸의 어깨엔 이에 물린 자국까지 있었다”며 “학교로 돌아가려던 일정을 취소하고 병원 검진을 받고 있다”고 했다. 이어 “가해자 중 한명은 다리에 칼을 차고 있는 상황이었다”며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은 것이 천만다행”이라고 덧붙였다.

또 다른 피해자인 B 씨의 어머니도 뉴욕포스트와 인터뷰에서 “딸이 뇌진탕 증상 탓에 구토를 했고, 딸의 정확한 상태를 파악하기 위해 진료를 기다리고 있다”고 했다.

realbighead@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