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준석, 친윤계 '휴전선위 악당들'에 비유 "집단적 폭력"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 [연합]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는 30일 당내 친윤(친윤석열)계를 '휴전선 위의 악당들'로 표현한 북한에 비유하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핵을 가질 때까지는 어떤 고난의 행군을 걷고 사람이 굶어 죽고 인권이 유린돼도 관계없다는 휴전선 위의 악당들을 나는 경멸한다"고 썼다.

이어 "마찬가지로 당권, 소위 공천권을 갖기 위해서는 어떤 정치파동을 일으키고 당헌당규를 형해화하며 정권을 붕괴시켜도 된다는 생각을 가진 자들에 대한 내 생각도 다르지 않다"고 밝혔다.

그는 "둘 다 '절대반지만 얻으면 지금까지의 희생은 정당화될 수 있고 우리는 금방 다시 강성대국을 만들 수 있어'라는 천박한 희망고문 속에서 이뤄지는 집단적 폭력이라고 나는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전 대표는 평소 자신의 징계와 당의 비상대책위원회 전환 등을 당내 친윤계의 당권 장악 의도로 치부하면서, 소설 '반지의 제왕'에서 어둠의 힘과 절대권력을 상징하는 '절대 반지'에 빗댄 바 있다.

dod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