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비·김태희 집 찾아가 수차례 초인종…40대 여성, 스토킹 혐의 송치
비-김태희 부부 [OSEN]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가수 겸 배우 비(정지훈)와 배우 김태희 부부 집을 찾아가 여러 차례 초인종을 누른 혐의를 받는 40대 여성이 검찰에 넘겨졌다.

30일 서울 용산경찰서는 A씨를 스토킹처벌법 위반 혐의로 지난 22일 서부지검에 넘겼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해 3월부터 서울 용산구 소재 비 부부의 집을 수 차례 찾아가 초인종을 누른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스토킹처벌법 시행 전인 지난해 10월까지 A씨에게 10만원 이하의 벌금 등 경범죄처벌법 위반 통고 처분 3차례를 내렸다. 하지만 A씨는 이후에도 지난 2월 다시 비 부부 주거지를 찾아갔고 경찰은 그를 체포했다.

검찰 관계자는 "경찰이 처음에는 불송치했지만 우리가 재수사를 요구했다"며 "경찰이 재수사 이후 A씨를 검찰에 넘겼다"고 말했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