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박수홍 사망보험 납입액만 무려 14억…검찰 수사 중
박수홍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박수홍이 친형 부부의 권유로 그동안 가입했던 8개 보험의 납입액 총액이 무려 14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문화일보에 따르면, 서울서부지방검찰청은 최근 박수홍 측에 보험 관련 자료를 넘겨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박수홍 측은 8개 보험에 대한 내용을 정리한 보충의견서를 냈고, 추가 조사도 받았다.

박수홍은 지난 2003년 7월부터 2006년, 2008년, 2013년, 2016년, 2018년에 각종 사망보험에 차례로 가입했다. 8개 보험료를 모두 더하면 장기간 박수홍은 매월 1155만 원 정도의 보험료를 납부해왔다.

박수홍 측이 검찰에 제출하기 위해 취합한 결과, 그동안 박수홍이 납입한 보험료 총액은 약 13억 9000만 원이었다. 박수홍 개인 명의로 가입돼 전수 조사가 가능한 6개 보험료의 총 납입료는 12억 7000여만 원이었다. 여기에 법인 명의 보험도, 월납입액을 기준으로 그동안 납입한 보험료를 산출해 더하면 약 13억 9000만 원 수준이다.

대다수 보험이 사망보험에 편중돼 있다는 것도 납득하기 어려운 부분이다. 보험 가입 당시 미혼인 박수홍의 경우, 사망보험보다는 질병 치료, 간병 보험에 초점을 맞춰야 하는 것이 상식이기 때문이다.

현재 박수홍은 총 8개의 보험 중 개인 명의로 된 3개를 해지했다. 이 과정에서 해지환급금이 원금보다 낮아 적잖은 손해가 발생했지만, 해당 보험을 계속 유지하는 것이 향후 더 큰 손해로 이어진다고 판단했다.

한편 박수홍의 친형 박모 씨는 박수홍의 출연료 수십억 원을 횡령한 혐의로 구속됐다. 검찰은 지난 8일 박 씨의 구속영장을 청구했고, 법원은 증거인멸과 도주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husn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