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슈퍼가면 엄청 싸요, 많이 줘요” 마라탕 손님의 황당 요청
[온라인 커뮤니티]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마라탕을 주문하며 "슈퍼에 가면 저렴하다"며 양을 많이 해달라고 요청한 손님 때문에 당황스러웠다는 자영업자의 사연이 알려졌다.

최근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요청사항 기분 나쁘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마라탕, 마라샹궈 등을 판다고 밝힌 자영업자 A 씨는 주문이 접수된 손님의 요청사항을 공개했다.

A 씨가 올린 주문서에는 손님이 "애기(아기)때부터 먹었어요. 건두부, 야채 많이 넣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중국 슈퍼 가면 건두, 고수 엄청 저렴해요"라고 적혀 있었다.

A 씨는 "1만3900원짜리 주문인데 마트에 가면 재료가 싸다고 많이 달라고 한다"고 황당해했다.

그는 "전에도 마라샹궈에 콩나물을 많이 넣어 달라는 손님이 계셨다. 이 손님은 마트에서 콩나물 큰 봉지가 2000원도 안 하는데 왜 주지 않느냐며 별점 2개를 줬다"고 했다.

이어 "제가 건두부, 고수, 콩나물을 파는 사람이 아니지 않는가"라며 "배달 앱으로 주문해서 수수료도 높은데 손님들은 많이 벌어준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주문을 거절하고 싶었는데 괜히 머리 아픈 일이 생길 것 같아 그냥 정상 조리해서 드렸다"고 덧붙였다.

이를 본 다른 자영업자들도 A 씨의 하소연에 공감했다.

몇몇은 "본인이 직접 마트에 가서 해먹으면 되겠네", "정중한 척하면서 사람을 괴롭힌다", "음식값에 재룟값만 드는 줄 아는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배달 앱과 식당 평가 앱 등 활성화가 이뤄지면서 '별점 테러'를 당했다는 자영업자의 사연은 꾸준히 올라오고 있다.

무리한 주문을 한 뒤 악의적으로 낮은 평점을 줘 영업에 피해를 줄 경우 업무방해죄가 성립될 수 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