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美 집값, 10년만에 처음 떨어졌다
전년대비로는 사상 최대폭 둔화
[AFP]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미국 집값이 10년 만에 처음으로 하락세를 기록했다. 전년대비로 봤을 때도 사상 최대폭으로 집값이 둔화하는 모습이다.

27일(현지시간) 로이터·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미 주요 도시들의 평균 집값 추세를 측정하는 7월 S&P 코어로직 케이스-실러 주택가격지수가 전월보다 0.2% 하락했다.

전월과 비교해 10개 주요 도시 주택가격지수는 0.5%, 20개 주요 도시 주택가격지수는 0.4% 각각 떨어졌다.

블룸버그는 “20대 도시 주택가격지수가 전월보다 하락한 것은 지난 2012년 이후 처음”이라고 전했다.

미국의 7월 집값은 전년 동월보다 15.8%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 대비로는 높은 수준의 집값 상승세가 지속된 셈이지만, 지난 6월(18.1%)보다는 큰 폭으로 둔화했다. 한 달만에 전년 동월 대비 상승률이 2.3%포인트 줄어든 것은 이 지수를 집계하기 시작한 이후 사상 최대폭이라고 S&P 다우존스는 밝혔다.

10대 도시 주택가격지수는 전년 동월보다 14.9%, 20대 도시 주택가격지수는 전년 동월보다 16.1% 각각 상승했다. 지난 6월 상승률(10대 도시 17.4%, 20대 도시 18.7%)보다 눈에 띄게 줄어든 결과다.

올해 들어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공격적인 금리인상 여파로 모기지(주택담보대출) 금리가 뛰어오른 것이 주택시장을 냉각시킨 것으로 분석된다. 연초 3% 안팎이었던 30년 고정 모기지 금리는 6%를 훌쩍 넘어 2배 이상 오른 상태다.

크레이그 라자라 S&P 다우존스 전무는 “연준이 계속 기준금리를 올리면서 모기지 금융 비용이 더 비싸지고 있다”며 “거시경제적 환경 전망을 고려하면 집값은 계속 둔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모기지 금리 상승과 더불어 이미 미국의 집값이 지나치게 높은 상태라는 점도 수요를 위축시키는 원인으로 지목된다.

이번 보고서에서 집값이 비싼 샌프란시스코(-3.6%), 시애틀(-2.5%), 샌디에이고(-2%) 등 서부 해안 도시들의 주택가격지수가 전월보다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realbighead@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