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콘티넨탈코리아, 서울산업진흥원과 ‘오픈 이노베이션’ 업무협약
모빌리티 우수 스타트업 발굴…동반성장 위한 지원
김종우 서울산업진흥원 창업본부장(왼쪽)과 마틴 큐퍼스 콘티넨탈 코리아 대표이사가 오픈 이노베이션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콘티넨탈 코리아 제공]

[헤럴드경제=정찬수 기자] 콘티넨탈 코리아가 서울시의 대표 창업지원 기관인 서울산업진흥원과 우수 스타트업 발굴 및 동반성장 지원을 위한 오픈 이노베이션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콘티넨탈과 코페이스는 서울산업진흥원과 함께 ▷자율주행 ▷스마트모빌리티 ▷차량 안전 ▷운전자 및 동승객 ▷UX(사용자 경험) ▷플루이드 시스템 및 솔루션 등 모빌리티 관련 분야의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 및 동반성장을 지원하는 ‘콘티넨탈 X 서울 스타트업 오픈 이노베이션’ 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이다.

콘티넨탈, 코페이스와 서울산업진흥원은 스타트업 기업 선정을 위해 지난 5일까지 참가 기업을 모집했다. 그 결과 1・2차 서류 심사를 거쳐 자율주행, 스마트모빌리티, 차량 안전 등 모빌리티 관련 분야 스타트업 5개사를 선발했다.

이번 프로그램에 최종 선발된 기업에는 향후 IR(기업 투자 설명회) 밋업 심사를 통한 투자 유치에 이어 기술협력 POC (Proof of Concept, 신기술 도입 전 검증・실증을 통한 타당성 증명) 추진이 이뤄진다. 서울창업허브 ‘오픈 이노베이션 협력존’ 상시・협업 공간 사업화 등 다양한 지원도 제공된다.

마틴 큐퍼스(Martin Kueppers) 콘티넨탈 코리아 대표는 “이번 서울 오픈 이노베이션 얼라이언스를 통해 콘티넨탈이 글로벌 시장에서 쌓아온 기술력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우수한 혁신 기술을 보유한 국내 스타트업과 긴밀히 협력하고, 스타트업의 경쟁력 강화와 한국 모빌리티 시장 성장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and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