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사이버 모델하우스 실감나네”...KT·DL이앤씨 ‘디지털트윈’ 맞손
3D건축도면 설계·시공 등에 활용
스마트 건축 시너지·생산성 향상
KT 박정호 커스터머DX단장(오른쪽)과 DL이앤씨 최영락 주택기술개발원장이 디지털 트윈 분야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KT 제공]

KT가 DL이앤씨와 함께 고화질의 사이버 모델하우스 및 3D 건축 설계도 구현에 나선다.

KT는 DL이앤씨와 디지털 트윈 대중화 및 건설현장 생산성 향상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건설 분야 ‘디지털 트윈(Digital Twin)’ 개발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디지털 트윈이란 현실의 사물을 가상 세계에 그대로 구현하는 것을 말한다.

KT와 DL이앤씨는 향후 오픈하는 다수의 분양 홍보용 사이버 모델하우스는 물론 설계·시공·유지보수 등 다양한 건설현장에서 활용할 수 있는 가상현실을 함께 구현할 계획이다.

앞서 KT는 자사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인 ‘게임박스’에 사용 중인 ‘차세대 게임스트리밍 솔루션’을 게임 영역에서 디지털 트윈 분야로 확대해 활용 중이다. KT 융합기술원이 개발한 이 솔루션은 클라우드 서버에 설치된 게임을 스트리밍으로 즐길 수 있는데 기기의 사양과 관계없이 고사양의 게임을 구동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KT와 DL이앤씨는 이 솔루션을 사이버 모델하우스에 활용했다. 기존의 사이버 모델하우스는 집 안 특정 지점에서의 360도 이미지만을 보여줬지만 DL이앤씨가 만든 실시간 주택시각화 솔루션 ‘디버추얼(D.Virtual)’은 고도화된 그래픽 기술로 실제 집 안을 돌아다니듯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내장재, 마감재, 가구 옵션 등을 소비자가 원하는 대로 가상공간에서 시뮬레이션해 볼 수 있다. 빛과 조명 연출에 따른 분위기 변화도 미리 확인 가능하다. 그동안 고화질의 가상현실은 저사양 디바이스에서 구현이 어려웠으나 KT의 솔루션으로 다양한 디바이스에서 사이버 모델하우스를 즐길 수 있게 된 것이다.

KT는 건설현장에도 이 솔루션을 적용할 예정이다. 기존의 건축 도면은 2차원이라 한 눈에 시각화가 어려웠으나 공사 현장에서 태블릿PC로 3D 설계도를 확인하며 제대로 시공했는지 체크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를 통해 건설사는 시공 및 유지보수 비용을 절감해 생산성을 높일 수 있다.

KT 커스터머DX단 박정호 상무는 “KT는 디지털 트윈 시뮬레이션을 통해 도출되는 다양한 빅데이터를 분석하고 활용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추고 있어 스마트 건축에 앞장서는 DL이앤씨와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을 것”이라며 “차세대 스트리밍 솔루션을 활용해 디지털 트윈 시장이 더욱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현일 기자

joz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