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文 “돌아만 봐도 복받을 것 같다” 빗속 뚫고 찾은 ‘이곳’
경남 양산 통도사 서운암 산행
문재인 전 대통령이 24일 양산 통도사 서운암의 장경각을 방문한 모습. [문재인 전 대통령 페이스북]

[헤럴드경제=김유진 기자] 문재인 전 대통령이 빗속 산행을 다녀온 소식을 전하며 경남 양산에 위치한 통도사 서운암의 장경각을 소개했다. 문 전 대통령 사저가 있는 평산마을에서 3㎞ 안팎 떨어진 인근 사찰이다.

문 전 대통령은 24일 페이스북에 “오늘 빗속 영축산 산행의 종점은 통도사 서운암의 장경각이었다”며 사진 두 장을 올렸다. 사진엔 문 전 대통령이 장경각에 보관된 경판과 사찰 안팎을 둘러보는 모습이 담겼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24일 양산 통도사 서운암의 장경각을 방문한 모습. [문재인 전 대통령 페이스북]

문 전 대통령은 장경각에 대해 “이곳은 조계종 종정이신 성파스님이 팔만대장경을 전사하여 도자기로 조성한 16만 도자대장경판을 보존하는 전각인데, 도자대장경 조성에 10년, 장경각 건축에 다시 10년이 걸렸다”며 “평화통일을 염원하여 조성했다고 하니 팔만대장경 못지않은 대단한 원력이 아닐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불교신자가 아니라도 장경각을 한번 돌아보는 것만으로도 큰 공덕을 얻고 복을 받을 것만 같다”고 추천했다.

문 전 대통령이 방문한 통도사는 해인사·송광사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국내 3대 사찰 중 하나다. 신라 선덕여왕 15년(646)에 자장율사가 석가모니의 사리와 의복 한 벌을 당나라에서 가져와 모시고 세운 사찰로, 승려 수행 과정의 경전인 능엄경·기신론·금강경오가해·조당집 등 15종의 경판이 보존돼 있다.

kace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