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다 주고 떠났다” 박시은·진태현 부부, 출산 20일 앞두고 유산 [전문]
배우 박시은·진태현 부부. [진태현 인스타그램 캡처]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배우 박시은·진태현 부부가 출산 20일을 앞두고 유산했다는 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졌다.

진태현은 19일 인스타그램에 “16일 임신 마지막 달, 폭우와 비바람의 날씨가 끝나고 화창한 정기 검진 날 우리 베이비 태은이가 아무 이유 없이 심장을 멈췄다”고 비보를 전했다.

진태현은 “3주만 잘 이겨냈다면 사랑스러운 얼굴을 마주할수 있었을 텐데 정확히 20일을 남기고 우리를 떠났다”며 “9개월 동안 아빠 엄마에게 희망을 주고 사랑을 주고 모든 걸 다주고 얼굴만 보여주지 않은 채 떠났다”고 했다.

이어 “많은 사람들에게 응원과 사랑을 받아 우리 태은이 행복했을 것 같다. 고개 숙여 감사드린다. 방송국에서 초대해주셨던 시간도 후회하지 않고, SNS로 함께 공유했던 시간도 후회하지 않는다. 추억으로 잘 간직하겠다”며 “앞으로 아내 마음 잘 보살피고 몸도 잘 회복할 수 있게 옆에서 많이 도와야겠다. 저희에게 찾아온 기적같은 시간 정말 소중하게 간직하고, 늘 그랬듯이 잘 이겨내겠다”고 담담히 심경을 밝혔다.

그러면서도 “눈물이 멈추진 않지만 우리 가족을 위해 일어서야 하니 조금만 더 울다 눈물을 멈추겠다”고 털어놔 주변을 먹먹하게 했다.

진태현은 “지금보다 아내를 더 사랑하고 아내와 모든것을 함께 하겠다. 전 하나님을 믿는 사람이다. 우리는 잘 회복하겠다. 그리고 다음엔 꼭 완주를 하겠다”며 “팬들과 지인들이 보내주신 모든 선물들은 다시 올 다른 우리 태은이를 위해서 잘 간직하다 그 때 아이를 위해 사용하겠다”고 했다.

특히 아내 박시은을 향해서는 “불운도 아니고 누구의 탓도 아니니까 자책만 하지 말자”며 “고생했다, 9달 동안 태은이 품느라. 이제 좀 쉬어. 그리고 누가 뭐라 해도 내가 괜찮아. 사랑해”라고 진심으로 위로했다.

부부는 2015년 결혼해 4년 뒤 대학생 딸을 입양했다. 지난해 두 번의 유산 끝에 기적적으로 다시 아이를 가졌으나 출산 20일을 앞두고 떠나 보내게 됐다.

〈진태현 입장문 전문〉

안녕하세요, 진태현입니다.

2022년 8월 16일 임신 마지막 달, 폭우와 비바람의 날씨가 끝나고 화창한 정기 검진날 우리 베이비 태은이가 아무 이유 없이 심장을 멈췄습니다.

3주만 잘 이겨냈다면 사랑스러운 얼굴을 마주할 수 있었을 텐데 정확히 20일을 남기고 우리를 떠났습니다. 9개월동안 아빠 엄마에게 희망을 주고 사랑을 주고 모든 걸 다 주고 얼굴만 보여주지 않은 채 떠났습니다.

많은 사람들에게 응원과 사랑을 받아 우리 태은이 정말 행복했을거 같습니다. 다시한번 고개 숙여 감사드립니다. 방송국에서 초대해주셨던 시간도 후회하지 않고, sns로 함께 공유했던 시간도 후회하지 않습니다. 추억으로 잘 간직하겠습니다. 응원해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앞으로 우리 아내 마음 잘 보살피고 몸도 잘 회복할수 있게 옆에서 많이 도와야겠습니다. 우리 부부를 사랑해주시는 모든 분들 정말 감사합니다.

저희에게 찾아온 기적 같은 시간 정말 소중하게 간직하고 늘 그랬듯이 잘 이겨내겠습니다. 눈물이 멈추진 않지만 우리 가족을 위해 일어서야하니 조금만 더 울다 눈물을 멈추겠습니다.

아이를 기다리는 수술실 앞에서의 다른 아버지들과는 다른 의미로 아내를 기다리는 이 경험할 수 없는 경험은 겸손함 뿐만 아니라 제가 살아온 인생을 뼈저리게 반성하는 아주 귀한 경험이었습니다. 생명을 기다리는 아빠들과 생명을 기다렸던 아빠, 지금까지의 시간이 꿈인지 아이를 보내고 나서의 시간이 꿈인지 모르겠지만 모든 게 현실이며 또 잘 받아드려야 이 시간이 건강하게 지나갈 거 같습니다.

지금보다 아내를 더 사랑하고 아내와 모든 것을 함께하겠습니다. 후회없이 9개월 동안 우리 태은이를 너무너무 사랑해서 다행입니다. 많이 슬프지만 저보다 하나님 아버지가 놀아줄 생각하니 조금은 웃음이 나기도 합니다. 나중엔 꼭 우리 태은이 하늘나라에서 아빠랑 같이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전 하나님을 믿는 사람입니다. 우리는 잘 회복하겠습니다. 그리고 다음엔 꼭 완주를 하겠습니다. 우리 부부, 우리 아내를 위해 기도 해주세요.

팬들과 지인들이 보내주신 모든 선물들은 다시 올 다른 우리 태은이를 위해서 잘 간직하다 그때 아이를 위해 사용하겠습니다.

사랑하는 내 사랑 시은아, 불운도 아니고 누구에 탓도 아니니까 자책만 하지 말자. 지금 이 시간이 우리는 그냥 또 슬퍼해야 하는 시간인가 봐. 고생했어 9달 동안 태은이 품느라. 이제 좀 쉬어. 그리고 누가 뭐라해도 내가 괜찮아. 사랑해♡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