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김준수·케이, “대표와 소속 아티스트이자 선후배”…열애설 초고속 부인
김준수, 케이 [팜트리아일랜드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가수 겸 뮤지컬 배우 김준수와 러블리즈 출신 케이가 갑작스레 불거진 열애설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라며 부인했다.

두 사람의 소속사 팜트리아일랜드 측은 김준수와 케이의 열애설에 대해 “두 사람은 대표와 소속 아티스트의 관계이자 같은 업계의 선후배 동료”라며 “열애설은 모두 사실무근”이라고 19일 밝혔다.

이날 한 매체는 여덟 살 차이인 두 사람이 한 소속사에서 조심스럽게 사랑을 키우고 있다고 보도했다. 소속사 측은 이에 대해 “확인되지 않은 무분별한 추측성 기사의 자제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러블리즈 출신 케이는 지난 1월 김준수가 설립한 기획사 팜트리아일랜드와 전속계약을 체결, 뮤지컬 배우로서 활동 폭을 넓히고 있다.

s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