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원석 검찰총장 후보 “중립성 우려 잘 알아…尹 메시지 받은 적 없다”
윤석열 정부 첫 검찰총장 후보자
검찰 독립성·중립성 우려 지적엔
“밖에서 염려하는 것 충분히 알아”
내정설 질문엔 “맡겨진 일을 할 뿐”
윤석열 대통령 정부의 초대 검찰총장 후보로 지명된 이원석 대검 차장검사가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소감 발표 및 취재진 질문에 답하기 위해 현관으로 나서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박상현 기자] 윤석열 정부 첫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된 이원석 대검찰청 차장검사가 “검찰 구성원 모두의 힘을 합쳐 국민의 기본권 보호에 모든 힘을 다 쏟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이 후보자는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취재진과 만나 “검찰의 일에 비결이나 지름길은 있을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통령과 가까운 인사들이 요직에 있어, 검찰의 독립성·중립성 문제가 우려된다’는 지적에 대해선 “밖에서 염려하는 것을 충분히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의 중립성은 검찰에 대한 국민의 신뢰의 가장 밑바탕이고 뿌리”라며 “검찰 구성원 누구나 검찰의 중립이라는 가치를 가장 소중하다고 생각하고 있고, 이를 시행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후보자는 ‘지명 이유를 무엇이라 생각하는지’ 묻는 말에 “국민의 기본권을 철저하게 보호하고 정의롭고 공정하게 검찰을 이끌어 달란 취지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 후보자는 현재 맡고 있는 검찰총장 직무대리와 검찰총장 후보자의 업무를 동시에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청문준비단 구성 등에 대해선 정해진 바가 없다고 덧붙였다. 지명 전후로 윤 대통령에게서 따로 메시지를 받은 것은 없다고도 했다. 이 후보자는 ‘장기간 검찰총장 직무대리를 하는 사이 이미 내정된 것이 아니냔 비판이 있다’는 말엔 “종전에도 그랬지만, 저는 저한테 맡겨진 일을 할 뿐”이라고 짧게 답했다.

아울러 9월 10일 시행 예정인 개정 검찰청법과 형사소송법 등에 대한 대처 방안에 대해선, “차차 인사청문 절차와 진행 과정에서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poo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