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지압 양말에 “마르지엘라 신상”…웃자고 올렸다가 해외서 난리
A씨가 개인 계정에 올린 지압 양말(왼쪽)과 명품 브랜드 마틴 마르지엘라의 타비 슈즈 컬렉션. [인스타그램, 마틴 마르지엘라 공식 홈페이지]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한 누리꾼이 한국에서 구매한 지압 양말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명품 신상”이라고 장난삼아 올렸다가 해외 패션 업계가 이를 진짜로 착각해 소개하는 일이 벌어졌다.

지난 13일 누리꾼 A씨는 인터넷에서 구매한 지압 양말 사진을 자신의 SNS에 게재하면서 농담으로 “Maison Martin Margiela 22FW(메종 마틴 마르지엘라 22FW)”라며 “health tabi socks SAMPLE(건강 타비 양말 샘플)”이라고 설명했다.

A씨가 온라인에서 산 지압 양말을 명품 브랜드의 신상품인 것처럼 농담삼아 공유했다. [인스타그램]

명품 브랜드 ‘메종 마르지엘라’는 독특한 형상의 신발로 유명하다. 엄지와 검지발가락 사이가 갈라져 있는 일본의 전통 버선 ‘타비’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한 컬렉션이다.

A씨가 웃자고 올린 사진은 순식간에 퍼졌다. 그 과정에서 일부 해외 패션 업계가 메종 마르지엘라의 공식 신상 양말로 소개하면서 일이 커졌다.

독일 패션 매체 ‘하이스노바이어티’가 A씨가 올린 사진을 공식 신상품으로 착각해 공유했다. [인스타그램]

50만 팔로워를 보유한 해외 패션·예술 매체 ‘웰컴’이 SNS에 이 사진을 공유하는 것을 시작으로, 474만 팔로워를 거느린 독일 패션 매체 ‘하이스노바이어티’까지도 이 양말을 소개하기에 이르렀다.

이처럼 ‘가짜 신상양말’이 퍼져나가자 A씨는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A씨는 17일 진짜 메종 마르지엘라 공식 계정으로부터 DM(다이렉트 메시지)를 받았다.

A씨는 자세한 메시지 내용을 공개하진 않았지만 “진짜 메종 마르지엘라가 메시지를 보냈다고? 농담이었어요. 살려주세요”라고 밝혔다.

dod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