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마트 간 尹대통령, 아오리사과 보고 “빨개지는 건가?”
윤석열 대통령이 11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하나로마트 양재점에서 양곡 판매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민생안정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직접 마트를 방문했던 윤석열 대통령의 당시 발언이 뒤늦게 화제가 되고 있다.

유튜브 채널 ‘YTN 돌았저’는 17일 ‘응원 또는 질책’이라는 제목으로 윤 대통령이 지난 11일 서울 양재동에 위치한 하나로마트를 방문했을 때의 영상을 공개했다.

윤 대통령은 과일 진열대에서 연녹색의 아오리 사과를 발견하고 “이건 뭔가”라고 질문했다. 마트 관계자가 “아오리 사과”라고 답하자 윤 대통령은 “당도가 좀 떨어지는 건가?”라고 물었다.

이에 마트 관계자가 “당도보다는 제일 먼저 생산되는 게 조생종 사과”라고 설명하자 윤 대통령은 “이게 빨개지는 건가?”라고 물었다. 마트 관계자는 “오래 두면 빨개지는데, 빨개지면 맛이 변해버린다”고 답변했다.

윤 대통령은 전남 영광군에서 생산된 쌀 ‘새청무’ 포대를 들고 “이거는 밥을 지어서 고추장, 보리굴비하고 딱 먹으면(맛있겠네)”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어 “쌀 가공식품들을 많이 좀 개발하고 판매가 돼야 쌀값이 안정된다”며 마트 관계자를 향해 “국수도 만들고 빵도 좀 만들고”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배추 진열대에서 만난 한 시민으로부터 “무와 배추 가격이 작년에 비해 물가가 너무 많이 올랐다. 정부에서 엄마들 밥상을 많이 도와줬으면 좋겠다”는 고충을 전해 듣기도 했다.

이에 윤 대통령은 “저희가 공급 문제 같은 걸 잘 관리해서 장바구니 물가를 확실히 잡겠다”고 강조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1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하나로마트 양재점에서 열린 제5차 비상경제민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앞서 지난 11일 윤 대통령은 마트에서 제5차 비상경제 민생회의를 주재하고 “명절 기간 장보기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 수 있도록 역대 최대 규모로 추석 성수품을 공급해야 한다”며 “추석 전까지 수해 피해 복구와 장바구니 물가 안정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추석만큼은 어려운 분들이 소외감을 느끼지 않고 가족과 따뜻한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정부가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수해) 피해가 큰 지역에 대해 피해 보상, 인명 피해 보상, 이재민 구호, 소상공인 지원 등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서 추석 전에 마무리 지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hanir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