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현역 군인이 SNS에 총기·장갑차 사진 올리는 세상”…도마 오른 軍 통신보안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헤럴드경제=김유진 기자] 육군의 총기 손질 현장과 장갑차 사진 등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여과 없이 게재돼 논란을 빚고 있다. 지난 16일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는 ‘인스타그램 근황’이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사진 2장이 문제가 됐다.

해당 페이스북 페이지에 올라온 사진 중 한 장에는 육군 병사들이 둘러앉아 총기를 손질하는 모습이 담겼다. 사진에는 '내일 야간사격 있다고 개인 정비 시간에 (총기 손질 중이다) 이게 맞냐'는 글이 달렸다. 맥락상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시간에 총기를 정비해야 하는 상황에 대한 불만 사항이다.

다른 사진에는 장갑차가 길에서 벗어나 논두렁에 반쯤 걸쳐 있는 모습이 찍혀있다.

이같은 게시물이 올라오자 댓글에는 “이게 요즘 군대냐” “보안 교육 어떻게 한 거냐” 등 군 내부 정보에 해당될 수 있는 내용을 SNS에 공개한 데 따른 비판이 잇따랐다.

군대 내 통신 자유와 관련한 논란은 2020년 7월부터 일과 후 병사들의 군대 내 휴대전화 사용을 허가한 뒤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국방부는 지난 6월20일부터 오는 12월31일까지 약 6개월 간 병사의 휴대전화 소지 시간을 확대하는 방안을 시범 운영하고 있다.

kace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