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尹대통령 “도어스테핑, 계속하겠다”[취임100일 회견]
“있는 그대로 모습·비판 받는 새로운 대통령 문화”
1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윤석열 대통령 취임 100일 기자회견 '대통령에게 듣는다'에서 취재진이 질문하기 위해 손을 들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최은지·신혜원 기자] 윤석열 윤석열 대통령은 17일 논란이 되고 있는 약식회견(도어스테핑)에 대해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용산 대통령 청사에서 개최된 취임 100일 기자회견 ‘대통령에게 듣는다’에서 “여러분들께서 하지 말라고 하면 할 수 없겠지만, 저는 자유 민주주의라고 하는 것은 예를 들어서 ‘대통령 중심제 국가’라고 하면 대통령직 수행 과정이 국민들에게 투명하게 드러나고 국민들로부터 날선 비판, 다양한 지적을 받아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제가 용산으로 왔고, 과거에는 춘추관으로 별도의 건물에 (기자실이) 있었지만 저와 우리 참모들이 함께 근무하는 이곳 1층에 기자실이 들어올 수 있도록 조치를 한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제가 휴가 중에 저를 걱정하시는 분들이 도어스테핑 때문에 지지가 떨어진다고 당장 그만두라는 분들이 많이 계셨지만 그건 제가 용산으로 대통령실을 옮긴 가장 중요한 이유”라고 밝혔다.

이어 “국민들에게 만들어진 모습이 아니라 제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보여드리고 비판을 받는 새로운 대통령 문화를 만들어 내는 과정이기 때문에 미흡한 게 있어도 계속되는 과정에서 국민들께서 이해하시고, 미흡한 점들이 개선돼 나갈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silverpaper@heraldcorp.com
hwshi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