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그 돈 언제 다 써요?” 330억원 ‘돈방석’ 주인공, 알고 보니
여민수 카카오 전 공동대표. [카카오 제공]

[헤럴드경제=김민지 기자] “스톡옵션으로 300억원대 잭팟… 현직 대표보다 전직 대표가 낫다?”

조수용·여민수 카카오 전 공동 대표가 올 상반기 300억원이 넘는 보수를 수령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표 자리를 떠나며 실현한 스톡옵션 덕분이다. 카카오에서 상반기 보수 지급금액 상위 5명이 받은 급여 총액은 무려 907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16일 카카오가 공개한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조 전 공동 대표는 상반기 급여 3억8500만원을 포함해 총 361억4700만원을 받았다. 여 전 공동 대표는 급여 2억5600만원을 포함해 332억1700만원을 수령했다.

두 전 대표는 지난 3월을 기점으로 대표직에서 물러났다. 전임 대표인 이들이 상반기에만 300억원이 넘는 보수를 수령한 건 스톡옵션(주식매수선택권) 행사로 막대한 차익을 실현했기 때문이다.

조 전 대표는 총 45만주 규모의 스톡옵션을 행사했다. 낮게는 1만7070원, 높게는 2만116원에 행사한 스톡옵션을 9만4100원에 매도해 337억5000만원의 이익을 실현했다.

여 전 대표 역시 42만5000주의 스톡옵션을 행사해 318억2400만원의 이익을 거뒀다.

조수용(왼쪽)·여민수 카카오 전 공동 대표. [카카오 제공]

정의정 전 기술부문 책임자는 주식매수선택권 행사이익 87억1600만원(14만9130주)을 포함해 총 95억6800만원을 급여로 받았다. 김주원 전 공동체컨세선스센터장은 주식매수선택권 행사이익 76억6400만원(14만9420주)을 포함해 77억3400만원을 수령했다. 홍은택 각자 대표이사는 급여 2억5000만원, 상여 29억9700만원 등 41억2900만원을 받았다.

카카오 측은 “카카오 사내이사 선임 전인 2021년 10월 근속과 업적 향상에 대한 장기적인 동기부여 제공을 위해 장기인센티브 보상계약을 체결했고 해당 계약에 의거해 자사주 상여금을 지급했다”고 말했다.

한편 카카오 창업주인 김범수 전 이사회 의장은 상여금 5억원을 포함해 6억2600만원을 상반기 보수로 수령했다.

jakmee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