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경차라고 무시해?' 제대로 차댔는데 '아줌마'라며 쪽지 테러
제대로 댄 경차 앞에 '주차선 밖으로 주차하라'며 면박줘
사연 누리꾼, "경차는 댈 수 있는데, 이해 안돼"
[사진=온라인커뮤니티]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경차 주차구역에 차량을 댄 기아 레이 차주가 '주차선 바깥으로 주차하라'는 황당한 쪽지를 받았다며, 온라인커뮤니티에 사연을 올렸다. 차주는 "메시지가 이해가 안된다"고 하소연했다.

12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게시글을 올린 한 누리꾼은 "요 며칠 아파트 경차 주차구역 관련 민원으로 마음고생을 좀 했다"며 "제가 경차 주차구역 빌런인 거냐"는 사연을 올렸다.

누리꾼이 공개한 사진에는 레이가 경차 주차구역 끝자리에서 바깥 쪽 주차선을 밟고 주차돼 있는 모습이 실렸다.

이 누리꾼은 "중간에 들어가는 차가 주차하기 편하라고 나름 배려해서 항상 주차선을 살짝 밟은 채로 주차한다. 그런데 어제는 선 밖으로 삐져나오지 않게 주차를 했다. 그랬더니 아침에 차에 쪽지가 붙어 있더라"고 불만을 표했다.

메모지에는 혐오성 메시지도 적혔다. 누리꾼이 공개한 쪽지에는 '아줌마, 이 자리에 주차할 때는 주차선 바깥 쪽으로 주차해 주세요. 가운데 자리가 좁아서 다른 차들이 주차를 할 수가 없어요. 심보가 배려를 모르는 분 같음!'이라고 써 있던 것이다.

이 누리꾼은 "주차선 안으로 주차해도 중간에 경차는 주차가 가능하다"면서 "예전부터 비슷한 쪽지를 3번 정도 받았는데 이번 쪽지가 가장 기분 나쁘다"고 아쉬워했다.

또 "저 쪽지의 주인은 경차가 아닌 차로 의심된다"면서 "다른 경차 주차구역에도 끝자리 주차선에 맞게 주차하면 저렇게 쪽지가 붙는다. 경차만 주차하면 충분히 주차가 가능한데, 경차 아닌 차도 가능하도록 주차선 바깥으로 주차하라는 거 아니냐"라고 했다.

zzz@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