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눈물 보인 이준석 "날 이 새X· 저 새X 하는 사람 대통령 만들려 뛰었다”
"'참을 인' 새기며 웃었다…내부 총질 상처 안 받아"
“내부총질 논란, 올 것이 왔다는 생각 들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에 대한 가처분 신청 등과 관련해 직접 입장을 밝히던 중 눈물을 닦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신혜원·신현주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3일 당의 비상대책위원회 전환 상황과 관련해 “일련의 상황을 보고 제가 뱉어낸 양두구육(羊頭狗肉-겉과 속이 다르다)의 탄식은 저에 대한 자책감 섞인 질책이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돌이켜 보면 저야말로 양의 머리를 흔들며 개고기를 팔았던 사람이었다. 선거 과정 중에서 그 자괴감에 몇 번을 뿌리치고 연을 끊고 싶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대통령 선거와 지방선거를 겪는 과정 중에서 어디선가 여럿이 모인 자리에서 누차 저를 ‘그 새X’라고 부른다는 이야기를 전해 들으면서 그래도 선거 승리를 위해서는 내가 참아야 한다고 크게 '참을 인' 자를 새기면서 발이 부르트도록 뛰어다니고 목이 쉬라고 외쳤던 기억이 떠오른다”고 말했다.

이어 “저한테 선당후사를 이야기하시는 분들은 매우 가혹한 것”이라며 “선당 후사란 대통령 선거 과정 내내 한쪽으로는 저에 대해서 ‘이 새X, 저 새X’ 하는 사람을 대통령 만들기 위해 당대표로서 열심히 뛰어야 했던 제 쓰린 마음이 여러분이 입으로 말하는 선당후사 보다 훨씬 아린 선당후사였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의) 내부총질이라는 표현을 봤을 때 그 표현 자체에서는 큰 상처를 받지 않았다”며 “그저 올 것이 왔다는 생각과 함께 양의 머리를 걸고 진짜 무엇을 팔고 있었던 것인가 하는 생각만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하지만 저와 같은 꿈을 꾸는 사람들을 생각하면서 '참을 인' 자를 새기면서 웃고 또 웃었다”며 “사상 처음 정당이라는 것에 가입했다며 다시는 보수정당이 이미 썩어서 문드러지고 형해화된 껍데기만 남은 반공이데올로기가 아닌 정치과제를 다뤄달라면서 당원 가입화면 캡처 사진을 보내온 수많은 젊은 세대를 생각하면서 마약 같은 행복함에 잠시 빠졌고, 전라도에서 보수정당에 기대를 하고 민원을 가져오는 도서벽지 주민의 절박한 표정을 보면서 진통제를 맞은 듯 바로 새벽 기차를 타고 심야 고속버스를 탔다”고 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에 대한 가처분 신청 등과 관련해 직접 입장을 밝힌 뒤 질의응답 시간을 갖고 있다. [연합]

이 대표는 기자회견 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이른바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을 겨냥해 “결국 윤핵관이라고 하는 사람들은 정당을 경영할, 국가를 경영할 능력도 없는 사람들이기 때문에 그들만의 희생양을 찾아 또다시 나설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윤핵관들은 선거가 임박할수록 희생양의 범주를 넓혀서 어쩌면 본인이 떠받들었던 사람까지도 희생양 삼을지 모른다”고 했다.

당의 비상대책위원회 전환에 대해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한 이 대표는 ‘가처분 신청이 기각되면 어떻게 하겠나’라는 질문에 “기각되면 안타까운 일”이라며 “지금 당에서 법률사무소 ‘김앤장’ 출신 변호사에 맡겨서 대응에 나섰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당에서도 어려운 법리적 다툼을 예상하고 있는 것 아닌가 생각했고 아까 이야기한 것처럼 이럴 일을 왜 만들었는지 통렬한 반성이 있었으면 한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가 공식석상에 선 건 지난 7월 초 성상납 및 증거인멸교사 의혹으로 당 윤리위원회로부터 당원권 정지 6개월 중징계를 받은 후 36일만이다. 그는 이날 기자회견문을 읽던 도중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hwshi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