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성희 농협회장 “100년 농촌운동 추진”
창립 61주년 기념식서 비전 제시
다시 활기차고 지속가능 농촌 구현
이성희 농협중앙회장이 11일 서울 중구 농협중앙회 본관에서 개최된 창립 61주년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연합]

이성희 농협중앙회장은 농협 창립 61주년(8월 15일)을 앞두고 “급격한 고령화와 영농비용 상승 등 현재 농업농촌을 둘러싼 환경변화가 엄중한 상황”이라며 “활기차고 살기 좋은 농촌을 만들기 위한 ‘100년 농촌운동’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12일 농협중앙회에 따르면 이 회장은 전날 서울 중구 농협중앙회 본관에서 열린 창립 61주년 기념식에서 이같은 포부를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는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병훈 위원장을 비롯한 국회의원, 유관기관 및 농업인·여성·소비자단체장, 전임 회장단 등이 참석했다.

이 회장은 “농협은 1961년 창립 이후 시대적 요구와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해 왔다”면서 “올해는 농업인과 국민의 경제적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3600억원 규모의 따뜻한 동행 사업을 실시하는 등 사회적 책임 이행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활기차고 살기 좋은 농촌을 만들기 위한 100년 농촌운동 추진 ▷농업이 미래 핵심 산업이 되도록 혁신의 마중물이 되는 농협의 역할 강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으로 지속가능한 100년 농협 구현 등 세 가지 경영방향을 제시했다.

또 이 회장은 “농업이 대우받고, 농촌이 희망이며, 농업인이 존경받는 ‘함께하는 100년 농협 구현’을 위해 12만 임직원과 함께 온힘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배문숙 기자

oskymoo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