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하나은행, '더 퍼스트 서비스' 시행…1대1 맞춤 케어 제공
자산관리 서비스 확대 개편
기업고객에도 통합컨설팅 제공

[헤럴드경제=박자연 기자]하나은행이 현명한 자산관리 전략을 제공하기 위해 1대1 맞춤형 토털 케어 솔루션인 '더 퍼스트(The First)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기존에 한정적으로 제공하던 자산관리 서비스를 확대 개편한 것으로, 기존 서비스 대상인 VIP뿐 아니라 하나은행을 거래하는 이라면 누구나 맞춤형 자산관리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서비스 대상도 모든 고객으로 확대했다.

이에 따라 고객은 라이프사이클에 맞춰 전통적인 자산관리 서비스 외에도 ▷자산운용 ▷상속·증여 설계 ▷기업승계 ▷기업지배구조 개선 ▷후견·유산기부 ▷글로벌 재산관리 등 다양한 분야별 전문가들로부터 차별화된 맞춤형 상담 지원 및 해결방안을 받아볼 수 있게 됐다.

하나은행은 이 서비스를 위해 외부 회계법인, 세무법인, 법무법인 등에서 다양한 실무 경험을 쌓은 공인회계사, 세무사, 변호사를 영입하는 등 전문 인력을 대폭 강화했다. 또한, 유수의 법무법인과의 자문계약을 통해 개인 뿐만 아니라 기업 고객도 통합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게 됐다.

이번 서비스 시행을 기념해 손님 초청 세미나도 개최할 예정이다. 또한, 유튜브 콘텐츠 제작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저변을 넓혀갈 계획이다. 서비스를 제공 받길 원하는 고객은 가까운 하나은행 영업점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영업점이 없는 지방 및 해외 거주 고객은 화상 상담을 통해 서비스를 제공 받을 수 있다.

nature68@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