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카카오뱅크, 주담대 만기 최장 45년까지 확대
혼합·변동금리 모두 최장 45년
매달 상환액 줄이고 한도↑

[헤럴드경제=박자연 기자]카카오뱅크가 이달 17일부터 혼합·변동금리 등 주담대 모든 상품에 대해 최장 만기를 45년으로 늘린다.

카카오뱅크는 주택담보대출 상품의 최장 대출기간을 모두 45년으로 늘리기로 했다. 그간 변동금리의 경우 5년, 혼합금리는 35년이 최대였다. 앞으로는 변동금리, 혼합금리 모두 15년, 25년, 35년, 45년 만기 중 선택할 수 있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분할상환 주택담보대출 상품의 만기가 길어지면 매달 부담하는 원리금 상환액이 줄어들고,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비율이 낮아져 대출한도 증액 효과가 생긴다"고 설명했다.

카카오뱅크는 최장 만기 45년 상품 출시에 이어서, 대상 지역도 넓힘으로써 주택담보대출 성장을 가속화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카카오뱅크는 지난 2월부터 챗봇의 대화형 인터페이스를 적용해 모바일 서류 제출, 대출 심사, 실행까지 가능한 모바일 주택담보대출을 제공하고 있다.

nature68@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