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삼성생명, ‘우리집 착한종신보험’ 출시
‘저(低)해지환급금형’으로 상속자산 및 상속세 재원마련 가능
납입기간 및 가입연령 확대로 선택폭 넓혀

[헤럴드경제=성연진 기자] 삼성생명은 사망보장에 상속자산과 상속세 및 유족생활자금 준비까지 가능한 ‘삼성 우리집 착한종신보험(이하 우리집 착한종신보험)’을 출시한다고 9일 밝혔다.

‘우리집 착한종신보험’은 납입기간 중에 해지될 경우에는 유해지환급금형 상품으로 해지환급금의 30%, 납입이 끝난 뒤에 해지될 경우에는 유해지환급금형 상품 해지환급금의 50%를 지급하는 ‘저(低)해지환급금형’으로 설계됐다.

‘저(低)해지환급금형’은 중도에 계약이 해지될 경우, 유해지환급금형 상품보다 해지환급금이 적은 대신 상대적으로 낮은 보험료로 가입할 수 있다.

또 이 상품은 당사 기존 유해지환급금형 상품보다 높은 2.75%의 적용이율(보험료를 산출할 때 적용하는 이율)을 주보험에 적용해 보험료를 더욱 낮췄다. 당사 다른 저(低)해지환급금형 상품 대비 낮은 보험료로 높은 사망보장자산 준비가 가능해 실속있는 상속자산 준비와 상속세 재원 마련이 가능하다.

납입기간 및 가입연령도 확대해 선택폭을 넓혔다. ‘우리집 착한종신보험’의 주보험 납입기간은 5년/7년/10년/12년/15년/20년/25년/30년납 중 선택이 가능하다. 또한 5년납의 경우 80세까지 가입이 가능해 보다 많은 고객이 보장을 준비할 수 있게 했다. 40세 표준체 남성이 20년납으로 주보험 가입금액 1억원 가입시, 월 보험료는 16만3000원 정도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우리집 착한종신보험은 합리적인 보험료로 종신보험 본연의 기능인 사망보장에 집중한 상품“이라며 ”상속이 대중화된 시대에 실속있게 상속자산을 준비하고 싶은 고객에게 적합하다”고 말했다.

yjsu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