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국민대 총장 "김건희 여사 논문 조사위원 공개 못해”
국회 교육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8일 오후 서울 성북구 국민대학교에서 김건희 여사 논문 재조사 결과와 관련해 임홍재 총장을 항의 방문하기에 앞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왼쪽부터 안민석, 서동용, 김영호, 문정복, 강민정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임홍재 국민대 총장은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논문 재조사 결과에 대해 “연구윤리위원회의 판단을 존중해달라”면서 연구윤리위 인적사항 공개 불가 방침을 밝혔다.

임 총장은 8일 입장문에서 “그간 언론과 정치권에서 제기된 사회적 유명 인사들의 연구윤리 위반 여부에 관한 판정 결과에 다양한 논란이 있었음에도 윤리위원회의 판단은 존중받았다”며 “순수하게 연구자들의 기준으로 독립적인 기구에서 판단한 내용이 존중받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그는 “김 여사의 박사학위 논문과 학술지에 게재된 논문 등이 모두 검증시효가 지났으나 교육부 요구에 따라 본교 규정에 반해 연구부정 여부를 검증했다”며 선례를 남긴 점을 유감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재조사위원회의 위원 등 관련자들의 인적 사항과 회의록은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연구윤리위원회에서 의결해 비공개로 결정된 사안”이라며 “자유민주국가의 기본적 가치를 심각하게 훼손할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앞서 국민대는 지난 1일 김 여사의 논문 3편에 대해 ‘표절 아님’ 판정을, 나머지 1편에 대해선 ‘검증 불가’ 결론을 내렸다. 지난해 11월 재조사위원회를 구성, 김 여사의 박사논문 등 총 4편에 대해 재검증한 결과다.

임 총장은 김 여사 논문과 관련 “표절에 해당하거나 학문분야에서 통상적으로 용인되는 범위를 심각하게 벗어날 정도의 연구부정 행위에 해당하지 않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거듭 강조했다.

8일 국민대 정문 앞에서 국민대 동문 비상대책위원회가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007년 쓴 박사학위 논문조사 결과에 항의하는 현수막을 들고 시위를 하고 있다. 김 여사의 석사학위 논문 표절 의혹을 살펴보고 있는 숙명여대의 민주동문회도 숙명여대에 연구윤리진실성위원회 개최를 촉구하는 현수막을 들고 동참했다. [연합]

한편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들은 8일 임 총장을 항의 방문했다. 김영호·안민석·강민정·문정복·서동용 의원은 임 총장에게 연구윤리위원회 조사위원 명단, 연구윤리위 예비조사위원회 회의록, 조사위원회의 조사결과 보고서 등을 제출하라고 촉구했다.

국민대학교 교수회 회장단은 오는 12일 김 여사 논문 재조사 결과와 관련해 긴급 교수회 총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hanir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