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한 놈만 제치면 된다”...잔나비, 무례 발언 지적에 해명 나서
밴드 잔나비의 보컬 최정훈. [연합]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밴드 잔나비가 록 페스티벌 무대에서 한 발언이 무례하다는 지적이 나오자 결국 해명에 나섰다.

7일 가요계에 따르면 잔나비의 보컬 최정훈은 전날 인천 송도 달빛축제공원에서 열린 '펜타포트 록 페스티벌' 공연 도중 “저희가 2014년 펜타포트 슈퍼루키로 제일 작은 무대의 제일 첫 번째 순서로 시작해 야금야금 여기까지 왔다”며 “고지가 멀지 않았다. 한 놈만 제치면 된다”고 말했다.

이날 공연의 마지막 주자이자 헤드라이너(간판출연자)는 미국 밴드 뱀파이어 위켄드로, 잔나비는 이들 바로 앞에 출연했다. 자신들이 헤드라이너에 버금가는 수준까지 성장했고, 한 팀 정도만 넘어서면 페스티벌의 간판으로 나설 수 있다는 취지로 해석됐다.

또 “다음 팀이 누군지 모르겠지만 그렇게 전하고 싶다. 펜타포트는 우리가 접수한다”며 “여러분 이제 집에 가시라. ‘컴백홈’ 들려드리고 저희는 가겠다”라고 덧붙였다.

이를 두고 온라인 공간에서는 함께 무대에 오르는 동료 아티스트에게 무례한 발언이었다는 비판이 쇄도했다.

잔나비는 논란이 커지자 공연 다음날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꿈에 그리던 무대와 멋진 관객분들 앞에 서 있다 보니 흥분을 못 이겨 가벼운 말로 타 밴드와 팬분들께 불편을 끼쳐드렸다”며 수습에 나섰다.

그러면서 “의도는 절대 그런 뜻이 아니었지만 그렇게 보여질 수 있다는 점을 인지하지 못했다”면서 며 “앞으로는 그런 실언을 하지 않도록 조심하겠다”고 강조했다.

hanir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