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8월 파산설에 백기든 둔촌주공 조합…끝내 대주단에 대출 연장 읍소[부동산360]
대주단과 시공단에 사업비 대출 연장 요청 공문 보내
상가 문제 해결 의지도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 단지. 임세준 기자

[헤럴드경제=서영상 기자]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 조합이 대주단에 오는 23일 만기가 도래하는 7000억원 규모의 사업비 대출 기간 연장을 요청했다. 최근 지난 조합 집행부가 전원 사임하고 10월 새로운 조합 집행부 구성과 11월 공사재개 등을 목표하고 있는 둔촌주공 재건축 조합으로서는 대출 기간 연장이 눈앞에 닥친 가장 큰 현안이다.

7일 조합 관계자에 따르면 조합은 지난 4일 대주단과 시공단에 사업비 대출 기간 연장 요청 공문을 발송했다. 둔촌주공 사업의 시공단은 현대건설·HDC현대산업개발·대우건설·롯데건설이며, 대주단은 NH농협은행 등 24개 금융사로 구성돼있다.

최근 시공단은 대주단으로부터 대출금 기한 연장 불가 입장을 통보받았다면서 사업비 대출금을 대위변제한 뒤 조합에 법적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다는 내용의 공문을 집행부에 보냈다. 조합 반대 측인 둔촌주공 정상화위원회 측의 해임 압박으로 수세에 몰리던 조합 집행부는 전원 사퇴 의향서를 강동구청에 제출하고, 오는 10월 새 집행부 선임과 공사 재개를 위한 총회를 개최하는 것으로 돌파구를 열었다.

이에 대해 조합 측은 "최근 사업 정상화와 공사재개를 위한 시공사업단과의 협의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분양을 통한 사업비 상환이 가능하도록 대출 기한의 연장을 요청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조합은 최근 강동구청의 중재를 통해 사업을 정상화하기 위한 합의가 완료돼 사업정상화위원회(사정위)가 출범했고, 이를 기반으로 조속한 시일 내에 서울시의 중재안을 기준으로 시공사업단과 빠른 공사재개를 위한 협의를 진행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며 "조합은 사정위의 순조로운 출범 이후 합의 사항을 성실하게 진행할 것을 약속한 바 있다"고 말했다.

또 "조합은 오는 10월까지 새 집행부 구성은 물론 공사재개의 걸림돌이었던 사안을 신속하게 해결하는 조치를 진행한 뒤 11~12월에 일반분양 신청과 관리처분 총회를 순차적으로 개최하겠다는 계획을 수립했다"고 덧붙였다.

조합 집행부는 시공단과 대립 중인 상가 문제 해결에 대한 의지도 강조했다.

집행부는 "상가문제 해결을 위해 조합은 통합상가위원회가 리츠인홀딩스와 지속해서 협의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며 "15일까지 협상에 진전이 없으면 재건축 사업의 지분 96%를 가진 아파트 조합원들의 입장에서 법률적 검토와 의견 수렴을 거쳐 현 상가대표단체(통합상가위원회)의 승인을 취소하고, 해지된 PM(건설사업관리) 계약서를 원복(원상회복)하는 총회 안건을 상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둔촌주공 재건축 사업은 강동구 둔촌1동 170-1번지 일대에 지상 최고 35층 85개동 1만2032가구(임대 1046가구 포함) 규모의 아파트와 부대시설을 짓는 사업으로 일반분양 물량만 4786가구에 달한다. 둔촌주공 현장은 공사비 증액 등을 둘러싼 갈등으로 지난 4월15일부터 공사가 중단됐다.

sa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