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중재 그만두겠다’던 홍준표 “이준석 자중하라” 직격
홍준표 대구시장. [연합]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홍준표 대구시장은 최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당 비상대책위원회 전환과 관련해 법적대응을 밝힌 데 대해 “자중하고 후일을 기약하라”고 재차 쓴소리를 자처했다.

홍 시장은 6일 페이스북에 “절차의 하자도 치유가 되었고 가처분 신청을 해본들 당헌까지 적법하게 개정된 지금 소용 없어 보인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날 “여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입장에서 중재를 해보려고 여러 갈래로 노력했지만, 최근 대응하는 모습을 보고 이제 (중재를)그만두기로 했다”고 한 지 하루 만에 나온 ‘직언’이다.

그는 “더이상 당을 혼란케 하면 그건 분탕질에 불과하다”며 “대장부는 나아갈 때와 멈출 때를 잘 알아야 한다”고 조언하기도 했다.

앞서 홍 시장은 지난 5일 이 대표를 향해 “이미 이 대표는 정치적으로 당 대표 복귀가 어렵게 됐다”며 “자중하고 사법 절차에만 전념하시라고 그렇게 말씀 드렸지만, 이를 참지 못하고 사사건건 극언으로 대응하는 것은 큰 잘못”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당 대표쯤 되면 나 하나의 안위보다 정권과 나라의 안위를 먼저 생각해야 하는데, 지금 하는 모습은 막장정치로 가자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도 했다.

그간 당이 비대위 체제로 전환하는 것을 두고 “왜 자꾸 꼼수로 돌파하려고 하는지 안타깝다”며 “이준석 대표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당까지 혼란으로 밀어 넣어서야 되겠느냐”고 당 지도부를 비판하던 것에서 달라진 모습이다.

한편 홍 시장은 당 지도체제를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당 지도부가 총 사퇴하고 원내대표도 새롭게 뽑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 시장은 지난 1일 “원내대표를 포함한 지도부 전체가 당원과 국민들의 신뢰를 상실했다”며 “지도부 총사퇴 하시고 새로이 선출된 원내대표에게 비상대권을 주어 이준석 대표 체제의 공백을 메꾸어 나가는 게 정도(正道) 아닌가”라고 밝혔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