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음악 외엔 모두 부진"… CJ ENM 목표주가 잇달아 하락
2분기 실적 시장 전망치 하회
엔데버·티빙 투자로 미디어 부문 부진

[헤럴드경제=권제인 기자] CJ ENM이 시장 전망치보다 낮은 2분기 실적을 발표하면서 증권사들이 잇달아 목표 주가를 하향하고 있다. 특히 콘텐츠 및 자체 OTT 투자에 따른 미디어 부문 적자가 컸다.

이화정 NH투자증권 연구원은 5일 "2분기 연결 매출이 1조2000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31% 낮았고, 영업이익은 556억원으로 35% 하락했다"며 "음악을 제외한 모든 부문의 부진이 지속됐다"고 말했다.

특히 콘텐츠 및 자체 OTT 투자에 따른 미디어 부문 적자가 컸다. 자회사 스튜디오드래곤이 사상 최대실적을 기록했고 TV 광고 성장도 있었지만 엔데버와 티빙의 적자 폭이 이를 끌어내렸다.

이 연구원은 "미디어 부문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56% 줄어든 254억원이다"며 "엔데버 콘텐트와의 시너지 및 자체 OTT 성장을 위한 초기 투자 부담이 이어진 탓이다"고 설명했다.

커머스와 영화 부문도 아쉬운 실적을 보였다. 커머스는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보다 35% 하락한 195억원, 영화는 영업적자 41억원을 기록했다.

반면 음악 부문은 일본 보이그룹 INI와 JO1의 앨범 매출 호조와 콘서트 재개로 큰 상승세를 보였다. 이 연구원은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보다 588% 오른 148억원을 기록했다"며 "하반기 콘서트 투어 확정을 고려해 연간 실적 추정치를 상향한다"고 말했다.

하나증권, NH투자증권, SK증권은 투자 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를 각각 13만원, 13만5000원, 14만원으로 하향했다.

이기훈 하나증권 연구원은 "엔더버의 중장기적인 실적 가이던스는 여전히 부재하다"며 "티빙은 KT시즌과의 합병이 내년 손익에 긍정적으로 작용하겠지만 적자 규모가 적지 않고 투자기가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빠른 시일 내 손익분기점 달성은 쉽지 않다"고 평가했다.

남효지 SK증권 연구원도 "엔더버콘텐트와 티빙의 적자가 계속되고 있다"며 "약 12~15개 엔더버콘텐트의 작품이 실적화하고 티빙도 오리지널 콘텐츠 강화와 파트너십 확보에 따른 확실한 성장을 보여줘야 한다"고 분석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