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中 봉쇄 여파 컸다…애경산업, 2분기 영업익 27.9% 감소
매출도 전년대비 0.8% 감소한 1418억원 기록

[헤럴드경제=이정아 기자] 생활뷰티기업 애경산업이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중국 봉쇄 조치 여파로 인해 2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감소했다. 2분기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0.8% 줄어든 1418억원, 영업이익은 27.9% 감소한 42억원을 기록했다.

화장품사업의 상반기 매출액은 996억원, 영업이익은 110억원을 기록해 전년동기 대비 각각 10.2%, 31.2% 감소했다. 중국 내 코로나19 재확산과 이로 인한 도시 봉쇄 영향으로 실적 타격이 컸다. 애경산업은 중국 외 글로벌 시장에서 인지도를 확대하는 등 글로벌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하고 있고, 국내 시장은 리오프닝에 따른 야외 활동 증가에 맞춰 마케팅 전략을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생활용품사업의 상반기 매출액은 1821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8.8% 증가하고, 영업이익은 10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세탁세제 ‘리큐’, 섬유유연제 ‘르샤트라’ 등 홈케어 브랜드의 시장 점유율 상승과 프리미엄 브랜드 강화를 통해 전년동기 대비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개선됐다.

특히 ‘케라시스’, ‘샤워메이트’ 등 퍼스널 케어 브랜드를 중심으로 글로벌 진출을 확대하고 있다. 애경산업은 지속되는 국내외 경기 악화를 극복하기 위해 국내외 디지털 채널 강화 및 글로벌 확장, 포트폴리오 다변화를 지속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dsu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