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오전 11시30분, 대형마트 델리코너 달려가는 직장인들, 왜? [언박싱]
오피스 인근 대형마트에 점심시간 직장인들로 북적
먹거리 고물가에 저렴한 점심·저녁·야식으로 큰 인기
외식물가 상승과 맞물려 대형 마트의 샌드위치, 샐러드, 김밥 등 4000~5000원대의 간편식사류 매출이 크게 늘었다. 이마트 성수점 간편식사류 코너에서 직원이 제품을 정리하고 있다. [이마트 제공]
물가 상승으로 편의점 등에서 도시락으로 식사를 해결하는 사람들이 늘면서 유통업계가 먹거리 상품군 강화에 나섰다.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이용객들이 먹거리 상품을 고르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오연주 기자] # 30대 직장인 A씨는 점심시간 인근 마트에 들러 곧장 델리(즉석조리식품) 코너로 간다. A씨는 “외식물가에 배달비도 올라 마트 간편식이 저렴하고, 저녁에는 할인하는 제품도 많아 퇴근길에도 자주 들른다”고 말했다.

먹거리물가가 연일 고공 행진을 벌이는 가운데 저렴한 한 끼를 찾아 나서는 이들이 날로 늘고 있다. 런치플레이션(런치+인플레이션)에 편의점 도시락족이 크게 늘더니 이제 대형 마트 델리 코너도 북적인다.

3일 이마트에 따르면 올해(1~7월) 샌드위치, 샐러드, 김밥 등 4000~5000원대의 간편식사류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5% 증가했다.

마트 간편식사류는 지난해만 하더라도 사회적 거리두기로 외식이 어려워지면서 초밥, 안주(구이, 튀김) 등 저녁·야식 메뉴 수요가 컸다. 그러나 올해는 외식물가 상승으로 인해 저렴하고 간단하게 한 끼를 해결할 수 있는 간편식사류 존재감이 두드러지는 중이다.

최근 버거 프랜차이즈업체들도 원재료 가격상승을 이유로 가격 인상에 나서는 등 외식물가 부담은 더욱 커지고 있다. 지난달 가공식품과 외식물가 상승률은 각각 8.2%, 8.4%에 달한다.

외식비 부담에 마트에서 점심시간대 간편식사를 찾는 사람도 늘었다. 올해 오전 11시~오후 1시에 이마트 키친델리상품을 구입한 고객 수는 지난해 대비 20% 늘었으며, 매출도 30% 증가했다. 샌드위치와 샐러드는 올해 각각 30%, 95% 매출이 뛰었다.

롯데마트도 물가 이슈가 두드러진 6, 7월 두 달간 델리 코너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5% 이상 늘었으며, 품목별로 보면 도시락 20%, 샐러드 45% 등의 신장률을 보였다. 점심시간(오전 11시~오후 2시)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5% 이상 늘었다.

델리 상품 이미지. [홈플러스 제공]
롯데마트의 델리 인기 메뉴를 모은 ‘김밥&롤 닭강정 세트’ 이미지. [롯데마트 제공]

앞서 홈플러스에서도 지난 6월 18일부터 지난달 17일까지 한 달간 즉석조리식품을 판매하는 델리코너의 점심시간(오전 11시∼오후 2시)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9% 늘었다. 샌드위치·샐러드 카테고리 매출도 172% 증가했다.

델리 코너에서도 가성비 상품이 인기다. 이마트가 지난 4월 출시한 ‘델리박스’는 5980원으로, 샌드위치와 샐러드를 모두 먹을 수 있는 상품이다. 이 상품은 출시 후 지금까지 4개월간 6만여개가 판매됐다. 개당 1080원으로 가격경쟁력이 높은 삼각김밥도 올해 매출이 48% 늘었으며, 이 밖에도 전자레인지에 돌려먹는 비빔밥·파스타 등 간편요리(30%), 김밥·롤(26%) 수요도 눈에 띄게 늘었다. 홈플러스도 4000원대 샌드위치와 샐러드 메뉴를 강화했다.

이슬 이마트 델리팀 바이어는 “올해 식품 가격이 계속 올라 점심물가를 상쇄할 수 있는 가성비 간편식사류를 찾는 고객들이 증가하고 있다”며 “델리식품 수요 증가에 맞춰 고객 입맛에 맞는 다양한 상품을 선보이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o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