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신한카드, ‘E1 개인택시 운송사업자 카드’ 출시
개인택시 사업자 비용절감 지원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신한카드가 E1과 함께 고유가로 인해 비용 부담이 커진 개인택시 운송사업자를 위한 카드를 선보였다.

신한카드는 개인택시 운송사업자를 대상으로 LPG 충전 시 최대 2% 혜택을 제공하는 'E1 개인택시 운송사업자 신한카드(이하 E1 개인택시 신한카드)'를 출시했다고 1일 밝혔다.

E1 개인택시 신한카드는 개인택시 운송사업자가 E1 충전소에서 LPG 충전시 이용금액의 최대 1%를 E1 오렌지포인트로 적립해준다.

E1 충전소 중 우대충전소에서는 1%가 적립되며, 비우대충전소에서는 0.5%가 적립된다. E1 오렌지포인트 적립서비스는 전월 이용금액 조건 및 적립 한도 제한이 없다.

또 E1 개인택시 신한카드는 포인트 적립과 동시에 최대 1% 할인 혜택도 월 할인 한도 제한없이 제공한다. 전월 이용금액(LPG 충전 이용금액 포함)이 50만원 이상 100만원 미만일 경우 0.5% 할인이 제공되며, 전월 100만원 이상일 경우에는 1% 할인이 적용된다.

E1 개인택시 신한카드는 요식, 의료 업종에서도 할인 서비스를 제공한다. 전월 50만원 이상을 이용하면 요식·의료 업종에서 이용금액의 5% 할인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일 1회 할인이 가능하며 월 최대 할인 한도는 1만원이다.

기존 개인택시사업자가 E1 충전소를 이용할 때 ‘개인택시면세 유류 구매카드’와 ‘E1 오렌지포인트카드’ 2장을 모두 제시해야 했던 불편함을 카드 하나로 통합해 회원의 편의성을 높였다. E1 오렌지포인트는 E1 충전소에서 LPG 충전 시 현금처럼 사용이 가능하며, CU, 이마트, CGV 등 다양한 제휴 가맹점에서도 사용이 가능하다.

이 카드의 연회비는 없으며, 카드 서비스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신한카드 홈페이지 또는 신한플레이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E1과 함께 개인택시 운송사업자의 혜택과 편의성에 주안점을 두고 상품을 기획했다”며 “향후 공공 분야에서의 상품 라인업을 지속 확대해 공익성 증대를 위해 지속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thl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