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카카오, 국내 기업 첫 기술윤리위 신설
기업의 사회적 책임 강화
공동체 서비스의 기술 윤리 점검
사회 동반 발전방안 지속적 연구
위원장에 이채영 기술부문장 선임
‘인권과 기술 윤리팀’도 함께 신설
홍은택 카카오 각자대표 [카카오 제공]

카카오가 국내 기업 가운데 최초로 ‘기술윤리 위원회’를 신설했다. 자사 기술을 통해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한 행보를 한층 강화한다는 취지다.

카카오 공동체얼라인먼트센터(Corporate Alignment Center, 이하 CAC)는 25일 ‘카카오 공동체 기술윤리 위원회(Tech for good committee)’를 새롭게 출범한다고 밝혔다. 카카오 공동체 전반에 걸쳐 기술 윤리를 점검하고, 이를 사회와 함께 발전시키는 방안을 지속 연구하기 위해서다.

위원회는 카카오 공동체 서비스들의 인공지능(AI) 윤리규정 준수 여부와 위험성 점검, 알고리즘 투명성 강화 등을 위한 정책 개선 업무를 수행한다. 위원장은 카카오의 이채영 기술부문장이 맡았다. 안양수 카카오게임즈 최고기술책임자(CTO), 나호열 카카오페이 기술총괄부사장(CTO), 김기범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최고기술책임자(CTO), 유승일 카카오모빌리티 최고기술책임자(CTO), 강성 카카오엔터프라이즈 수석부사장, 김광섭 카카오브레인 최고기술책임자(CTO), 김대원 카카오 인권과 기술윤리팀장 등 총 8명의 위원으로 구성됐다. 카카오뱅크도 기술윤리 위원회 논의에 함께 참여한다.

앞으로 기술과 윤리를 건강하고 조화롭게 발전시키고, 디지털 사회의 건강성을 도모하는 등 사회적 가치 제고를 위한 실질적 방안을 적극 모색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각 공동체 내에 기술윤리 전담 조직을 만들고, 관련 현안에 대한 정례 회의를 진행한다.

또한, 카카오는 이번 기술윤리 위원회 출범과 함께 ESG경영 일환으로 ‘인권과 기술윤리팀’도 신설했다. 인권 및 기술윤리 관련 정책 수립을 담당한다. 국제 인권 규범 및 국내외 인권경영 정책 등을 분석하고 이를 바탕으로 카카오 공동체의 인권친화적 경영활동을 위한 방향성을 제시한다. 디지털 기업의 사회적 책임 실천을 위해 ▷알고리즘 윤리 확립 ▷디지털 포용 및 접근성 제고 ▷이용자 보호 및 개인정보보호 등 기술윤리 관련 정책 강화 업무도 담당한다.

한편, 카카오는 그간 IT 기술 발전 속도에 맞춰 기술 윤리 의식을 실천하기 위해 꾸준히 노력해왔다. 지난 2018년 1월 국내 기업 최초로 ‘AI 알고리즘 윤리 헌장’을 제정해 발표, 카카오만의 원칙과 철학에 기반한 알고리즘 개발 및 운영 의지를 표명한 바 있다. 지난해에는 전 직원을 대상으로 AI 알고리즘 윤리 교육을 진행했다.

홍은택 각자대표는 “IT 기술 선도 기업으로서의 책임을 다하고, 사회의 지속가능성에 기여하기 위한 방향을 심도 있게 논의하는 조직으로 자리 잡을 것”이라며 “카카오 공동체가 함께 안전하고 건강한 기술 윤리를 구축해 나갈 수 있도록 앞장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민지 기자

jakmee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