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재용 딸, 이번엔 엄마 임세령과 샤넬쇼 ‘1열 관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딸 원주 양(왼쪽)과 그의 어머니 임세령 대상그룹 부회장. 라디카 존스 베니티 페어 편집장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딸 원주(18) 씨가 어머니 임세령(44) 대상그룹 부회장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샤넬 패션쇼에 등장했다. 임 부회장과 이 양이 큰 행사에서 함께 보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미국 패션 매거진 베니티 페어(Vanity Fair)의 라디카 존스(Radhika Jones) 편집장이 지난 6일 인스타그램에 공개한 영상을 보면 임 부회장과 이 양은 이날 파리에서 열린 '샤넬 2022 가을 꾸뛰르 패션쇼'에 참석했다.

이 패션쇼 초청장은 주요 패션계 인사와 연예인, 유명인, VIP 고객 등이 받을 수 있다. 할리우드 배우 키이라 나이틀리, 영화 '얼라이드'의 주연을 맡은 프랑스 배우 마리옹 꼬띠아르 등도 함께 참석했다.

존스가 올린 영상을 보면 맨 앞줄에 나란히 앉아 패션쇼를 관람하며 다정히 이야기를 하는 임 부회장과 이 양 모습이 포착돼 있다.

두 사람은 이날 샤넬 제품을 착용했다. 임 부회장은 샤넬 2022 봄·여름 기성복 컬렉션의 보라색 재킷, 이 양은 샤넬 로고가 프린팅된 샌들을 신었다. 각각 800만원, 160만원대로 알려졌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딸이 지난달 27일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장녀 진희씨 결혼식이 열리는 서울 중구 정동교회로 함께 들어가고 있는 모습. [연합]

앞서 이 양은 지난달 27일 서울 중구 정동제일교회에서 열린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의 장녀 진희(25) 씨 결혼식에서도 포착됐다. 이때는 이 부회장과 함께 모습을 드러냈다.

당시 이 양은 '하객룩'으로 주목받았다. 이 양이 입은 원피스는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베르사체의 2022 봄·여름 컬렉션 '베르사체 인서트 실크 미니 원피스' 제품이었다. 이 원피스는 베르사체 공식 홈페이지에서 294만원에 판매되고 있다. 이 양의 하객룩으로 주목받은 뒤 국내 다수의 판매 채널에선 품절 대란도 빚어졌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