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미아4구역 조합원들은 좋겠네”…분담금 최고 3억까지 돌려받는다 [부동산360]
미아뉴타운 ‘마지막 퍼즐’ 명암
미아4구역, 분담금 검증 절차 예고
미아3·미아11도 사업추진 속도 붙어
미아2, 조합 내홍…“‘신탁하자’ 주장도”
재건축·재개발사업이 추진 중인 서울 강북구 미아동 일대. 유오상 기자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미아뉴타운의 ‘마지막 퍼즐’이라는 평가받는 서울 강북구 미아동 일대 정비사업지의 명암이 엇갈리고 있다. 서울 시내 대표적인 낙후지역으로, 최근 미아2·3·4 재정비촉진구역이 일제히 시공사 선정에 나서며 기대감을 모았지만 미아4구역 등 일부 사업지는 분담금 확정을 위한 최종 절차에 돌입한 반면 가장 규모가 큰 미아2구역은 조합 내홍 탓에 사실상 사업이 멈췄다.

6일 서울시와 정비업계 등에 따르면 강북구청은 이달 중순께 미아4 재정비촉진구역의 조합원 분담금을 확정하기 위한 ‘추정분담금 검증위원회’를 개최한다. 조합이 분양에 나서기 전에 조합원들의 권리와 분담금을 최종 확인하기 위한 절차다.

조합원 사이에서는 경우에 따라 최대 3억2000만원을 되돌려받을 수 있어 분담금 확정에 대한 기대감이 큰 상황이다. 조합이 앞서 제출한 추정분담금표에 따르면 추정 종전가액이 6억원인 조합원이 52㎡ 주택을 선택할 경우 3억2000만원을 돌려받는다. 가장 큰 평형인 84㎡를 선택하더라도 최대 1억4000여만원을 되돌려받을 수 있다.

한 조합 관계자는 “분담금 계산을 위한 비례율이 148%에 달해 조합원들의 예상 권리가액이 상당히 올라간 상황이고, 조합원들에게는 유리하게 작용한 것 같다”며 “종전가액이 4억원인 조합원의 경우에도 59㎡ 주택을 선택하면 분담금을 내지 않고 오히려 3000여만원을 오히려 돌려받게 된다. 사업이 빨리 추진된 덕분”이라고 설명했다.

이처럼 재건축지역이면서 493가구 규모에 불과한 4구역과 달리, 1045가구 규모의 재개발구역으로 투자자들이 몰렸던 3구역도 최근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최근 시공사로 롯데건설을 선택한 3구역은 지난달 분담금 산정을 위한 감정평가법인 선정에 나서는 등 후속 절차를 진행 중이다.

미아동의 한 공인 대표는 “최근 관리처분계획 인가를 위한 감정평가법인 선정을 구청에서 진행 중이다. 재개발사업지로서 사업성이 크다는 평가가 이전부터 있었기 때문에 분담금 산정에 있어서도 다른 사업지보다 유리한 결과가 나올 것이란 기대가 큰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서울 강북구 미아동 미아4 재정비 촉진구역 재건축사업 조감도. [HDC현대산업개발 제공]

3구역과 인접한 11구역 역시 최근 사업 추진 15년 만에 조합 설립을 인가받았다. 지난 2007년 정비구역으로 지정됐지만 토지 소유주 간 갈등이 해결되지 않으며 일몰제 위기에 몰렸는데 지난 5월 조합 설립 인가에 성공하며 조합은 현재 598가구 규모의 사업계획을 변경해 공급가구를 더 늘린다는 계획이다.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는 구역들과 달리, 애초 가장 큰 규모(3521가구)로 관심을 끌었던 2구역은 최근 조합 내 균열 탓에 사업이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연이은 사업 방식 변경에도 서울시 건축심의에서 보류 처분을 받은 2구역은 지난 1월 조합장을 비롯한 조합 집행부가 모두 해임돼 소송전이 이어졌다.

한 조합 관계자는 “사업이 지지부진하다는 이유로 조합 내에서 집행부에 대한 반대 기류가 강해졌고, 결국 총회에서 집행부 해임이 이뤄졌다. 집행부는 무효 소송을 진행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 때문에 조합 내에서는 ‘싸우느니 신탁이 낫지 않겠냐’는 식의 반응이 나온다. 특히 주변 구역들이 시공사를 선정하는 등 성과를 보이니 불만이 더 커졌다”고 말했다.

osyo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