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SK케미칼 ‘기넥신’ 발매 30년 누적판매 20억정

혈액순환·인지장애 개선제 ‘기넥신F’가 발매 30년만에 20억정이 판매됐다.

SK케미칼은 6일 경기도 판교 본사에서 전광현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식을 열어 그간 기넥신이 거둔 성과를 조명했다.

은행잎 추출 의약품인 기넥신은 지난 30년 간 20억정 이상 판매됐다. 2021년 기준 누적 매출액 4833억원을 기록했다. 시장조사기관 유비스트에 따르면, 기넥신은 지난해 은행잎 혈액순환개선제 부문에서 국내 시장점유율 38%를 기록하며 부동의 1위 자리를 지켜오고 있다.

기넥신은 30년을 지나면서 수많은 ‘최초’ 기록을 남겼다. 1991년 12월 국산 혈액순환개선제 최초로 독일, 미국, 아르헨티나 등 3개 국가에 수출됐다. 국내 의약품이 국내 판매에 앞서 해외 수출을 먼저 성사한 것은 기넥신이 최초다. 1992년 국내 발매 첫 해에는 매출 100억을 돌파한 첫 번째 국산 의약품이라는 기록도 만들었다. .

기넥신은 혈액점도저하, 혈관확장, 혈류개선의 ‘3대 혈액순환작용’을 통해 우리 몸의 말초동맥 혈액순환을 개선시키는 효능이 있다. 손인규 기자

ikso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