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현대판 新자린고비들, 그들은 저녁 8시만을 기다린다 [언박싱]
6%대 물가 초읽기에 ‘장포족’ 늘고
대형마트·시장·쇼핑앱
특가 노리는 ‘알뜰족’ 증가
2030세대 ‘현대판 신자린고비’ 등장
편의점 마감 할인 이용 전년비 20%대↑
“하자 있어도 아무렴” 90% 저렴 ‘초가성비’ 인기
3일 이마트 성수점에서 판매된 주말 특가 상품에 손님들이 몰렸다. [이정아 기자/dsun@heraldcorp.com]

[헤럴드경제=이정아 기자] # 두 아이를 키우는 김모(42) 씨는 최근 1주일에 두 번씩 보던 장을 한 번으로 줄였다. 그런데 장을 보는 시간은 2배 가까이 늘었다. 김 씨는 “육류는 대형마트에서 주말 특가 상품을 구입하고, 깻잎·오이·호박 등 채소류는 인근 시장에서 이른바 ‘떨이’를 산다”며 “‘타임딜’ 상품이 뜨는 시간에 맞춰 쇼핑 앱(App)에 접속하는 빈도도 잦아졌다”고 말했다.

# 혼자 거주하는 30대 직장인 박준우 씨는 저녁 8시가 되면 편의점 앱으로 검색부터 한다. 유통기한이 임박하거나 잘 팔리지 않아 재고로 쌓인 식품들을 최대 60%까지 저렴하게 살 수 있기 때문이다. 그는 “매번 식당에서 사 먹는 게 부담스러워서 1주일에 2~3번은 편의점에서 파는 ‘마지막 상품’을 기다린다”며 “유통기한을 5~6시간 남긴 도시락을 정가보다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6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5월(5.4%) 수준을 뛰어넘는 6%대로 예측되면서 특가 상품, 유통기한 임박 상품, 이월 상품 등 ‘떨이’ 상품을 찾는 알뜰 소비자가 늘고 있다. 유통 기한이 임박한 먹거리는 물론, 휴지·샴푸 등 생필품부터 값이 상대적으로 비싼 가구까지 품목도 다양하다. 과거 떨이 상품은 질이 떨어진다는 인식이 있었지만, 지금은 상품력이 갖춰지면서 소비자들이 갖는 거부감도 크게 줄었다.

한국 소비자물가지수
마트·시장·앱 특가 노리는 ‘알뜰족’ 늘었다

실제로 지난 3일 오후 대형마트인 이마트 성수점과 서울 용문시장에는 “오늘 하루만 특가”라는 매니저와 상인의 목소리에 열 댓 명의 손님들이 대거 몰렸다. 다만 대형마트와 시장에서의 인기 품목은 달랐다. 찜용, 구이 등으로 먹을 수 있는 수입 육류 가격은 대형마트가 20~30% 저렴한 반면, 시장에서 판매되는 떨이 채소는 대형마트보다 30% 정도 값이 저렴했다. 생필품을 비롯한 공산품은 대형마트가 12%~15% 정도 저렴했지만 족발, 떡볶이, 닭강정, 옛날 통닭 등 시장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메뉴들은 대형마트 판매 제품보다 2000~4000원 수준으로 가격이 쌌다. 이날 용문시장에서 만난 김성숙(59) 씨는 “시장에서 장을 먼저 보고 10분 거리에 있는 이마트 마포공덕점에 가서 2차로 장을 볼 계획”이라며 “10만원 이내로 알뜰하게 두 명 분의 일주일 치 장을 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3일 이마트 성수점에서 판매된 주말 특가 상품에 손님들이 몰렸다. [이정아 기자/dsun@heraldcorp.com]
20·30 앱 ‘검색족’…점심 식사 전에도, 저녁 8시에도 검색

2030세대를 중심으로 현대판 신(新)자린고비도 등장했다. 유통기한 임박 상품을 저렴하게 판매하는 편의점 마감 판매 이용 건수가 다달이 증가하면서다. 특히 최근 몇 년간 플렉스 열풍을 주도한 이 세대마저 이른바 ‘짠테크(짠돌이+재테크)’ 대열에 합류한 셈이다.

4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6월 CU의 마감 할인 서비스인 ‘그린세이브’ 매출은 올해 초인 1월과 비교해 27.8% 신장했다. 6월 그린세이브 이용 건수는 전년 대비 23.2% 늘었다. 6월 매출이 높은 그린세이브 상품 카테고리는 스낵(26.1%), 라면(20.8%), 즉석식품(19.2%)으로 특히 가공식품에 대한 수요가 높았다.

다른 편의점 업체 상황도 비슷하다. 지난해 7월에 시작한 GS25 마감 할인 서비스 이용 건수는 지난해 8월과 비교해 281%나 늘었다. 전월(5월) 대비로 보면 17.3% 증가했다. 세븐일레븐의 마감 할인 서비스 ‘라스트오더’의 경우, 6월 들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0% 이용이 늘었다. 이에 따라 매출은 25% 신장했다. 폐기절감액은 58억원(판매가 기준)을 돌파했다. 라스트오더 카테고리 비중은 도시락, 삼각김밥, 샌드위치, 햄버거가 전체 판매 상품의 50% 이상을 차지했다.

“하자 있어도 괜찮아요, 90% 저렴하면 됐지.”

하자 상품이나 전시 상품 등을 구매하는 ‘초가성비’ 알뜰 쇼핑족도 늘었다. 맛과 영양면에서 차이가 없지만 크기가 조금 작거나 흠이 있는 롯데마트의 ‘B+’ 과일의 상반기(1월~6월) 누계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50% 이상 신장했다. 기능에는 문제가 없지만, 여러 이유로 제 가격을 받지 못하는 상품을 최대 90%까지 저렴하게 판매하는 티몬의 ‘알뜰쇼핑’ 5월 매출량은 4월에 비해 3배가량 증가했다. 이마트는 서민들의 생활비 부담을 확 더는 ‘가격의 끝’ 프로젝트를 4일부터 실행한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주 발표되는 6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6%대를 기록할 것으로 관측된다. 공공요금 인상분이 반영되는 7월에는 물가 상승률이 더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dsu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