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네이버·부경대·부산시, 소상공인 디지털전환 지원
송대섭(왼쪽부터) 네이버 책임리더, 장영수 부경대 총장, 이준승 부산시 디지털경제혁신실장이 업무 협약을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네이버 제공]

네이버는 지난 30일 부경대학교, 부산광역시와 ‘소상공인 디지털 전환 인력 양성 및 연구 협력’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지역·산업·학계 상생 협력 모델을 구축해 지역 경제 활성화를 도모한다는 취지다.

네이버는 온라인 교육기관 ‘네이버 비즈니스 스쿨’, 오프라인 지원 공간 ‘네이버 스퀘어’를 통해 소상공인 디지털 전환 교육 콘텐츠를 제공하고 연구에 협력한다. 부경대는 소상공인 브랜드 전략 수립, 디지털 마케팅 지원, 디지털 전환 실무 인력 양성 및 창업 문화 확산을 도모한다. 학부생과 대학원생이 참여한다. 부산시는 소상공인 빅데이터 기반 상권 분석 및 제공에 힘쓴다. 부산 지역 중소상공인들이 네이버의 플랫폼과 툴을 효과적으로 활용해 디지털 역량을 키우고, 관련 실무 양성으로 장기적인 디지털 생태계 확장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네이버는 설명했다.

부산 지역 중소상공인 대상 디지털 마케팅 지원 프로젝트 성과 보고회도 개최했다. 스토어 규모 확대 및 매출 향상 효과가 확인됐다. 부경대 휴먼ICT 융합전공의 ‘ICT 프로젝트’ 과목 일환으로 수행됐다. 부경대 학생들이 지난 3월부터 6월까지 지역 중소상공인 5명과 함께 진행했다. 남성 패션 의류 판매 스마트 스토어 ‘밀리’는 상세 페이지 개편으로 고객 체류 시간과 구매 전환율을 높였다. 성별·연령대별 타게팅 검색 광고도 강화했다. 송대섭 네이버 아젠다 리서치 책임리더는 “지역경제의 중요한 주체인 중소상공인의 디지털 전환을 위한 인력 양성과 연구 협력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고 말했다. 박지영 기자

park.jiyeo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