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대우건설, 나이지리아 ‘와리 정유시설 보수공사’ 수주
노후 정유시설, 시운전 상태까지 긴급 보수
단독 수의 계약...총 공사비 4억9232만弗
백정완 대우건설 대표이사(왼쪽에서 3번째)와 무스타파 야쿠부 NNPC 정유부문장(왼쪽에서 4번째) 등 나이지리아측 인사들이 계약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대우건설 제공]

대우건설은 지난 24일 나이지리아국영석유공사(NNPC)의 자회사인 와리정유화학(WRPC)이 발주한 ‘와리 정유시설 긴급 보수 공사’를 수주하고 계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백정완 대우건설 대표이사는 나이지리아 현지를 직접 방문해 지난 24일 수도 아부자(Abuja)에 위치한 NGMC에서 낙찰통지서(LOA, Letter of Award)에 계약의 증인자격으로 서명했다.

통상적인 LOA와는 달리 이날 체결한 문서에는 공사금액, 공사기한, 업무 범위 등 구체적인 사업 내용이 적시됐다. 총 공사금액은 미화 약 4억 9232만 달러(원화 약 6404억원)이며, 공사기한은 2022년 7월부터 2023년 12월까지이다. 총 3개 공정 중 패키지1, 2의 공사기한은 확정됐으며, 패키지3 공사는 향후 발주처와의 협의 및 승인 하에 진행될 예정이다.

이 사업은 나이지리아 남부 와리항에서 북쪽으로 8.5㎞ 지점에 위치한 기존 와리 정유시설의 석유 생산품을 생산하기 위해 시운전 단계까지 긴급 보수하는 공사다. 대우건설은 이 공사를 수의 계약으로 수주했으며, 단독으로 수행할 예정이다.

와리 정유시설은 1978년 이탈리아의 스남프로게티가 준공해 운영되다 약 3년 전 부터 운영이 중단된 상태로, NNPC측은 빠른 시일 내에 보수와 시운전을 완료해 공장을 재가동하기를 기대하고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의 수의 계약을 통해 나이지리아 내 노후 정유시설과 신규 정유시설 증설 사업에 참여할 수 있는 실적을 확보했을 뿐 아니라 향후 정유시설 위탁운영 사업으로의 확장 가능성을 높였다는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김은희 기자

ehki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