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걸그룹 프로미스나인, 교통사고후 응급실行 “큰 부상은 없어”
“정밀 검사 결과 골절은 없어…근육통·타박상 진단”
“주기적 치료 필요…컴백 스케줄 곧바로 소화 무리”
[프로미스나인 인스타그램 캡처]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걸그룹 프로미스나인이 컴백에 앞서 교통사고를 당했다. 이 때문에 향후 활동에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소속사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는 26일 소셜미디어(SNS)에서 "어제 멤버 송하영, 박지원, 이서연, 이채영, 백지헌이 타고 가던 차가 교통사고가 났다"고 했다.

멤버들과 당시 차에 탄 사람 모두 크게 다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사고 직후 응급실로 이동해 검사를 받았다고 한다.

소속사는 "오늘 정밀한 검사와 치료를 받은 결과 멤버 모두 골절은 없다"며 "근육통과 타박상으로 인해 주기적 치료가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았다"고 했다.

이어 "멤버 5명은 향후 며칠간 회복 상황을 지켜봐야 하므로 컴백 스케줄을 곧바로 소화하는 게 무리일 수 있다는 의료진 소견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프로미스나인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제공]

프로미스나인은 27일로 잡힌 '프롬 아워 메멘토 박스'(from our Memento Box) 발매는 그대로 진행한다. 다만 온·오프라인 쇼케이스 행사는 취소될 예정이다.

소속사는 "건강 회복을 최우선 순위에 두고 향후 활동을 운영할 계획"이라며 "컨디션 회복 상황에 따라 향후 스케줄에 유동적으로 참여하거나 안무 소화가 어려울 수 있음을 양해해달라"고 부탁했다.

소속사는 "당사는 이들 5명 멤버가 하루 빨리 건강한 모습으로 팬 여러분을 만날 수 있도록 치료와 회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프로미스나인은 2017년 방송된 엠넷 '아이돌학교'를 통해 꾸려진 9인조 걸 그룹이다.

이들은 올 초 미니음반 '미드나잇 게스트'(Midnight Guest)로 활동했다. 새 음반 '프롬 아워 메멘토 박스' 선주문량이 16만장을 넘겨 자체 최고치를 찍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