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효리 “이젠 가릴 것도 없다” 공개한 사진 보니
[출처=티빙 오리지널 '서울체크인']

[헤럴드경제] 가수 이효리가 과거 촬영했던 상반신 누드 사진을 공개했다.

지난 24일 공개된 티빙 오리지널 '서울체크인'에서는 사진전을 앞두고 미팅을 하는 이효리의 모습이 담겼다.

전시 공간을 둘러본 이효리는 사진전을 열기로 마음먹은 이유에 대해 "사진을 많이 찍었으니 한 번에 모아서 쭉 보고 싶기도 하고 팬들을 만나는 자리를 마련해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효리는 사진전에 전시할 예전 사진을 살펴보며 "고생하면서 찍은 흔적들이 그대로 남아있다"고 했다.

이효리는 누드 사진이 발견되자 "저 때는 괜찮았나 보여달라. 지금은 많이 다운됐다"고 말했다.

당시 공개됐던 사진은 맨몸에 빨간 재킷만 입었던 사진뿐이었지만. 미공개된 사진은 상의를 전부 탈의한 채 손으로만 가슴 부분을 가린 파격적인 노출 수위였다.

이효리는 "이 사진도 한 번 공개하면 되지 않나. 이젠 가릴 것도 없다. 시원한 걸로 가자. 저는 상관없다"고 덧붙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